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성폭력 보고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
입력 2014.04.08 (22:01) 수정 2014.07.09 (13:59) 시사기획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군 성폭력 보고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
동영상영역 끝
“수치스런 이야기를 들었다. 농담이라고 할지라도 나랑 잘래? 심하지 않는가... 치욕적이다. 저 사람은 도대체 날 얼마나 우습게보면 저런 저질 B급 발언을 서슴지 않고 하는 것일까”

● 여군 장교 오 대위의 죽음, 숨겨진 일기장의 진실은…

2012년 12월 강원도 최전방 부대로 배치 받은 대한민국 여군 장교 오 대위, 열 달 뒤, 자신의 차 안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다. 오 대위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자신의 일기장을 차 안에 꽁꽁 숨겨놓았다. 일기장에 담긴 죽기 전 열 달의 기록, 과연 오 대위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일기장은 왜 감출 수밖에 없었나?

● 故 오 대위 재판 90일의 기록

가해자로 지목된 노 소령에 대한 1차 공판부터 선고 공판까지, 재판과정에서 있었던 생생한 증언을 전달한다. 여 하사관들의 줄지은 고소 취하, 증거 은폐 의혹과 가해자 선처 종용까지... 재판 90일의 기록을 담는다.

● “상부에 보고하면 너도 영창 간다”

선임병들의 지속적인 성추행과 가혹행위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은 뒤 의병 전역을 한 임정욱 씨(가명)의 고통스런 얘기... 흉기로 협박하며 가해진 성추행은 한 사람의 인생을 지옥으로 떨어뜨렸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정욱씨가 들은 말은?

● 3년간 군대 성범죄 사건 전수 조사…실형 선고율은?

철저한 상명하복의 계급사회인 군대에서 일어난 군 성범죄는 과연 어떻게 처리됐을까? 몇 명이나 처벌을 받았을까?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은 왜 끊임없이 나오나? KBS 탐사보도팀은 최근 3년간 군 검찰에 접수된 군내 성범죄 사건 현황과 판결문을 단독 입수해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 절반이 넘는 사건이 아예 재판도 열리지 않았고, 실제로 처벌받은 사람은 극히 드문 것으로 조사됐다. 집행유예율은 비정상적으로 높았다. 이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에 대한 답을 시청자와 함께 생각해본다.
  • 군 성폭력 보고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
    • 입력 2014.04.08 (22:01)
    • 수정 2014.07.09 (13:59)
    시사기획 창
군 성폭력 보고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
“수치스런 이야기를 들었다. 농담이라고 할지라도 나랑 잘래? 심하지 않는가... 치욕적이다. 저 사람은 도대체 날 얼마나 우습게보면 저런 저질 B급 발언을 서슴지 않고 하는 것일까”

● 여군 장교 오 대위의 죽음, 숨겨진 일기장의 진실은…

2012년 12월 강원도 최전방 부대로 배치 받은 대한민국 여군 장교 오 대위, 열 달 뒤, 자신의 차 안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다. 오 대위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자신의 일기장을 차 안에 꽁꽁 숨겨놓았다. 일기장에 담긴 죽기 전 열 달의 기록, 과연 오 대위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일기장은 왜 감출 수밖에 없었나?

● 故 오 대위 재판 90일의 기록

가해자로 지목된 노 소령에 대한 1차 공판부터 선고 공판까지, 재판과정에서 있었던 생생한 증언을 전달한다. 여 하사관들의 줄지은 고소 취하, 증거 은폐 의혹과 가해자 선처 종용까지... 재판 90일의 기록을 담는다.

● “상부에 보고하면 너도 영창 간다”

선임병들의 지속적인 성추행과 가혹행위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은 뒤 의병 전역을 한 임정욱 씨(가명)의 고통스런 얘기... 흉기로 협박하며 가해진 성추행은 한 사람의 인생을 지옥으로 떨어뜨렸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정욱씨가 들은 말은?

● 3년간 군대 성범죄 사건 전수 조사…실형 선고율은?

철저한 상명하복의 계급사회인 군대에서 일어난 군 성범죄는 과연 어떻게 처리됐을까? 몇 명이나 처벌을 받았을까?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은 왜 끊임없이 나오나? KBS 탐사보도팀은 최근 3년간 군 검찰에 접수된 군내 성범죄 사건 현황과 판결문을 단독 입수해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 절반이 넘는 사건이 아예 재판도 열리지 않았고, 실제로 처벌받은 사람은 극히 드문 것으로 조사됐다. 집행유예율은 비정상적으로 높았다. 이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누가 오 대위를 죽였나’에 대한 답을 시청자와 함께 생각해본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