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폐수처리 시장 뚫은 ‘중소기업의 힘’
입력 2014.05.13 (06:39) 수정 2014.05.13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 폐수처리 시장 뚫은 ‘중소기업의 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도 아닌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미국 폐수처리 시장에서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가 발주한 사업권을 연이어 따냈습니다.

현지 코트라 지원 등에 힘입어 6년 만에 이뤄낸 성과지만 무엇보다 독보적인 기술력이 가장 큰 힘이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카슨의 하수처리장.

국내 중소기업의 고품질 폐수정화 시스템이 실험가동 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정화된 물은 지하수에 버금갈 정도여서 재활용도가 높습니다.

<인터뷰> 롭 모건(LA 카운티 위생국) : "물 부족이 심각한데 고품질 폐수정화 시스템을 도입해 수요를 충당하려고 합니다."

미국 에너지부가 발주한 세일가스 폐수 재이용 프로젝트도 따냈습니다.

세일가스전 5곳서 떠온 오염수가 맑은 물로 변하고 있습니다.

독보적이고 효율적인 막 여과 기술 덕분입니다.

바스토우시로 부터는 오염된 지하수를 정화해 다시 지하로 되돌려 보내는 사업을 수주해 플랜트를 설계중에 있습니다.

<인터뷰> 알버트 (카나 엔지니어링 사장) : "부강테크의 폐수처리 시스템은 지금까지의 그 어떤 기술보다 운전비용 측면에서 효율성이 150%나 높습니다."

미국시장 진출 6년 만에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겨루게 된겁니다.

<인터뷰> 김동우(부강테크 사장) : "60,70년 전에 환경시설을 해놨기 때문에 노후화돼서 신규 기술 수요가 많습니다."

세계 수처리 시장은 내년에 600조 원에 이를 만큼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심각한 물 부족 사태가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에게 기회의 창을 열어주고 있습니다.

카슨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미국 폐수처리 시장 뚫은 ‘중소기업의 힘’
    • 입력 2014.05.13 (06:39)
    • 수정 2014.05.13 (07:23)
    뉴스광장 1부
미국 폐수처리 시장 뚫은 ‘중소기업의 힘’
<앵커 멘트>

대기업도 아닌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미국 폐수처리 시장에서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가 발주한 사업권을 연이어 따냈습니다.

현지 코트라 지원 등에 힘입어 6년 만에 이뤄낸 성과지만 무엇보다 독보적인 기술력이 가장 큰 힘이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카슨의 하수처리장.

국내 중소기업의 고품질 폐수정화 시스템이 실험가동 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정화된 물은 지하수에 버금갈 정도여서 재활용도가 높습니다.

<인터뷰> 롭 모건(LA 카운티 위생국) : "물 부족이 심각한데 고품질 폐수정화 시스템을 도입해 수요를 충당하려고 합니다."

미국 에너지부가 발주한 세일가스 폐수 재이용 프로젝트도 따냈습니다.

세일가스전 5곳서 떠온 오염수가 맑은 물로 변하고 있습니다.

독보적이고 효율적인 막 여과 기술 덕분입니다.

바스토우시로 부터는 오염된 지하수를 정화해 다시 지하로 되돌려 보내는 사업을 수주해 플랜트를 설계중에 있습니다.

<인터뷰> 알버트 (카나 엔지니어링 사장) : "부강테크의 폐수처리 시스템은 지금까지의 그 어떤 기술보다 운전비용 측면에서 효율성이 150%나 높습니다."

미국시장 진출 6년 만에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겨루게 된겁니다.

<인터뷰> 김동우(부강테크 사장) : "60,70년 전에 환경시설을 해놨기 때문에 노후화돼서 신규 기술 수요가 많습니다."

세계 수처리 시장은 내년에 600조 원에 이를 만큼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심각한 물 부족 사태가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에게 기회의 창을 열어주고 있습니다.

카슨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