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어린이병원 공포 없애는 ‘곰인형 병원’
입력 2014.05.19 (06:49) | 수정 2014.05.19 (08: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어린이병원 공포 없애는 ‘곰인형 병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병원하면 주사바늘이 떠올라 아이들이 잘 안가려고 하는건 동.서양이 공통인 것 같습니다.

독일에선 이처럼 병원에 대한 아이들의 두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특별행사가 열렸는데, 이른바 곰인형 병원입니다.

독일에서 이영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임시로 마련된 진료접수 창구에 곰인형을 든 여자어린이가 찾아왔습니다.

<녹취> 의사 : "어기가 아파서 왔니?"

<녹취> 여자아이 : "곰인형이 다리를 다쳤어요."

<녹취> 아이엄마 : "그렇지 나무에서 곰인형이 떨어져서 다친거야."

의사선생님이 정성스럽게 붕대를 감아주고, 엑스레이 사진으로 다친 곳을 설명해줍니다.

인형을 상대로 한 치료과정을 지켜보니 치과 진료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입니다.

<녹취> 의사 : "충치가 생겼네, 어떻게 하지?"

<녹취> 아이 : "이를 닦아요."

<녹취> 의사 : "아니, 충치가 생기면 이를 닦는게 아니고 충치를 긁어내야 한단다."

테디베어 크랑켄하우스, 이른바 곰인형 병원이 마련한 이 특별한 행사는 인형을 치료해 주지만 사실은 아이들을 위한 행삽니다.

<인터뷰> 로날드 뷔셔(그라이프스봘트 의과대학) : "의사들이 무서운 것을 하려는 게 아니고 건강하게 치료를 해준다는 것을 아이들이 알게됩니다."

곰인형 병원에 다녀간 부모들은 병원에 대한 아이들의 두려움이 한결 줄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슈테펜 융 : "우리 아이가 당뇨병이 있는데, 이곳에 와본 이후로는 병원에 가는걸 더 이상 무서워 하지 않는 것 같아요."

행사가 열린 열흘 동안 어린이 천 명 정도가 다녀갔습니다.

곰인형 병원 행사가 열린지 10년쨉니다.

그 효과가 인정되면서 이 대학병원에서는 의과대학생들이 거쳐야 하는 현장 실습과정으로 공식 인정되고 있습니다.

그라이프스봘트에서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어린이병원 공포 없애는 ‘곰인형 병원’
    • 입력 2014.05.19 (06:49)
    • 수정 2014.05.19 (08:13)
    뉴스광장 1부
어린이병원 공포 없애는 ‘곰인형 병원’
<앵커 멘트>

병원하면 주사바늘이 떠올라 아이들이 잘 안가려고 하는건 동.서양이 공통인 것 같습니다.

독일에선 이처럼 병원에 대한 아이들의 두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특별행사가 열렸는데, 이른바 곰인형 병원입니다.

독일에서 이영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임시로 마련된 진료접수 창구에 곰인형을 든 여자어린이가 찾아왔습니다.

<녹취> 의사 : "어기가 아파서 왔니?"

<녹취> 여자아이 : "곰인형이 다리를 다쳤어요."

<녹취> 아이엄마 : "그렇지 나무에서 곰인형이 떨어져서 다친거야."

의사선생님이 정성스럽게 붕대를 감아주고, 엑스레이 사진으로 다친 곳을 설명해줍니다.

인형을 상대로 한 치료과정을 지켜보니 치과 진료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입니다.

<녹취> 의사 : "충치가 생겼네, 어떻게 하지?"

<녹취> 아이 : "이를 닦아요."

<녹취> 의사 : "아니, 충치가 생기면 이를 닦는게 아니고 충치를 긁어내야 한단다."

테디베어 크랑켄하우스, 이른바 곰인형 병원이 마련한 이 특별한 행사는 인형을 치료해 주지만 사실은 아이들을 위한 행삽니다.

<인터뷰> 로날드 뷔셔(그라이프스봘트 의과대학) : "의사들이 무서운 것을 하려는 게 아니고 건강하게 치료를 해준다는 것을 아이들이 알게됩니다."

곰인형 병원에 다녀간 부모들은 병원에 대한 아이들의 두려움이 한결 줄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슈테펜 융 : "우리 아이가 당뇨병이 있는데, 이곳에 와본 이후로는 병원에 가는걸 더 이상 무서워 하지 않는 것 같아요."

행사가 열린 열흘 동안 어린이 천 명 정도가 다녀갔습니다.

곰인형 병원 행사가 열린지 10년쨉니다.

그 효과가 인정되면서 이 대학병원에서는 의과대학생들이 거쳐야 하는 현장 실습과정으로 공식 인정되고 있습니다.

그라이프스봘트에서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