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미 역사 교사들, “6·25전쟁 제대로 알리겠다”
입력 2014.07.29 (11:01) | 수정 2014.07.29 (11:20)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미 역사 교사들, “6·25전쟁 제대로 알리겠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전 61주년을 맞아 미국 고등학교의 역사 교사들이 6.25전쟁을 제대로 알리겠다며 발벗고 나섰습니다.

미국 교과서에 6.25전쟁이 어떻게 기술되고 있는지 그 실태를 조사했는데요.

참 답답합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세계사 교과서입니다.

1960년대에 발발한 베트남 전쟁에 대해 3~4페이지에 걸쳐 상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반면 6.25전쟁에 대한 묘사는 빈약하기 짝이 없습니다. 한 페이지에, 그것도 절반 정도밖에는 기술돼 있지 않습니다.

전쟁과 관련한 정보도 분단과 교착, 1950년으로 매우 단순합니다.

이처럼 미국내 10권의 역사 교과서가 6.25 전쟁을 기술한 분량은 베트남 전의 1/3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25 전쟁 참전 용사의 후손이자 미국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교사들이 분석한 결과입니다.

<인터뷰> 사만다 프레이저(미 고교 역사 교사) : "가뜩이나 6·25전쟁은 잊혀진 전쟁, 잊혀진 승리가 되고 있는데, 아이들에게 정확한 내용을 알려야 할 교사들이 단지 2페이지 분량의 역사 교과서에 기대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이들은 이 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6.25 전쟁에 대한 교과서 기술을 확대하자는 청원운동과 함께 참전 용사 인터뷰를 수업시간에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중입니다.

한때 잊혀진 전쟁이었던 6.25전쟁은 정전 기념식에서도 재조명됐습니다.

한국전 참전 노병들에게 명예훈장 우표가 헌정됐습니다.

<녹취> 패트릭 도나휴(미 우정청장) : "한 명의 무명용사를 포함해 25명의 참전 용사들이 잠들어 있는 이곳에서 이 우표를 전달하게 돼 더욱 뜻깊다고 생각합니다."

정전 61주년을 맞아 6.25 전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움직임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 역사 교사들, “6·25전쟁 제대로 알리겠다”
    • 입력 2014.07.29 (11:01)
    • 수정 2014.07.29 (11:20)
    지구촌뉴스
미 역사 교사들, “6·25전쟁 제대로 알리겠다”
<앵커 멘트>

정전 61주년을 맞아 미국 고등학교의 역사 교사들이 6.25전쟁을 제대로 알리겠다며 발벗고 나섰습니다.

미국 교과서에 6.25전쟁이 어떻게 기술되고 있는지 그 실태를 조사했는데요.

참 답답합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세계사 교과서입니다.

1960년대에 발발한 베트남 전쟁에 대해 3~4페이지에 걸쳐 상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반면 6.25전쟁에 대한 묘사는 빈약하기 짝이 없습니다. 한 페이지에, 그것도 절반 정도밖에는 기술돼 있지 않습니다.

전쟁과 관련한 정보도 분단과 교착, 1950년으로 매우 단순합니다.

이처럼 미국내 10권의 역사 교과서가 6.25 전쟁을 기술한 분량은 베트남 전의 1/3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25 전쟁 참전 용사의 후손이자 미국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교사들이 분석한 결과입니다.

<인터뷰> 사만다 프레이저(미 고교 역사 교사) : "가뜩이나 6·25전쟁은 잊혀진 전쟁, 잊혀진 승리가 되고 있는데, 아이들에게 정확한 내용을 알려야 할 교사들이 단지 2페이지 분량의 역사 교과서에 기대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이들은 이 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6.25 전쟁에 대한 교과서 기술을 확대하자는 청원운동과 함께 참전 용사 인터뷰를 수업시간에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중입니다.

한때 잊혀진 전쟁이었던 6.25전쟁은 정전 기념식에서도 재조명됐습니다.

한국전 참전 노병들에게 명예훈장 우표가 헌정됐습니다.

<녹취> 패트릭 도나휴(미 우정청장) : "한 명의 무명용사를 포함해 25명의 참전 용사들이 잠들어 있는 이곳에서 이 우표를 전달하게 돼 더욱 뜻깊다고 생각합니다."

정전 61주년을 맞아 6.25 전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움직임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