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귀암 치료제 있지만 “약값 연 1억원” …건보적용은?
입력 2014.08.01 (19:21) 수정 2014.08.01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희귀암 치료제 있지만 “약값 연 1억원” …건보적용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골수 섬유증, 들어보셨습니까?

일종의 희귀 혈액암인데, 3명 중 1명은 백혈병으로 진행돼서 3개월 만에 숨지는 치명적인 질환입니다.

치료제가 있긴 있는데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탓에 비싸서 약을 못 먹는 환자가 많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골수 섬유증을 앓는 60대 남성 환자입니다.

비장이 10배 크기로 커져서 주변 장기를 누르고 있습니다.

최근 치료제가 개발됐지만 먹을 엄두는 내지 못합니다.

<인터뷰> 박용균(골수섬유증 환자) : "5, 600만 원 든다고 들었습니다. (한 달에요?) 네 그렇게 들었습니다. 좋은 게 나왔는데 못 먹는 게 한스럽죠."

골수 섬유증에 걸리면 굳은 골수 대신 비장에서 피를 만드느라 비정상적으로 커집니다.

'자카비'는 비장 크기를 줄이는 것은 물론 생존 기간도 늘리는, 현재로서는 유일한 치료제입니다.

<인터뷰> 정철원(삼성 혈액종양내과) :"대체 약제는 없다고 봐도 됩니다. 실제 증상을 조절하는 한두 가지 약제가 있는데 효과가 미미하고 병의 자연 경과를 바꾸지 못하고 생존 기간을 연장하지 못합니다."

문제는 비용.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탓에 약값으로 많게는 1년에 1억 원까지 모두 환자 부담입니다.

지난해 7월에 이 약에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여전히 신중합니다.

<인터뷰> 조정숙(심평원 약제관리실장) : "5월에 제약사가 비용 효과 자료를 제출했기 때문에 다시 평가를 요청해서 실무 검토중에 있습니다."

국내에 500여 명만 있는 골수섬유증 환자들이 유일한 치료제에 건강보험 혜택을 보게 될지는 이르면 다음달 결정됩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희귀암 치료제 있지만 “약값 연 1억원” …건보적용은?
    • 입력 2014.08.01 (19:21)
    • 수정 2014.08.01 (19:42)
    뉴스 7
희귀암 치료제 있지만 “약값 연 1억원” …건보적용은?
<앵커 멘트>

골수 섬유증, 들어보셨습니까?

일종의 희귀 혈액암인데, 3명 중 1명은 백혈병으로 진행돼서 3개월 만에 숨지는 치명적인 질환입니다.

치료제가 있긴 있는데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탓에 비싸서 약을 못 먹는 환자가 많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골수 섬유증을 앓는 60대 남성 환자입니다.

비장이 10배 크기로 커져서 주변 장기를 누르고 있습니다.

최근 치료제가 개발됐지만 먹을 엄두는 내지 못합니다.

<인터뷰> 박용균(골수섬유증 환자) : "5, 600만 원 든다고 들었습니다. (한 달에요?) 네 그렇게 들었습니다. 좋은 게 나왔는데 못 먹는 게 한스럽죠."

골수 섬유증에 걸리면 굳은 골수 대신 비장에서 피를 만드느라 비정상적으로 커집니다.

'자카비'는 비장 크기를 줄이는 것은 물론 생존 기간도 늘리는, 현재로서는 유일한 치료제입니다.

<인터뷰> 정철원(삼성 혈액종양내과) :"대체 약제는 없다고 봐도 됩니다. 실제 증상을 조절하는 한두 가지 약제가 있는데 효과가 미미하고 병의 자연 경과를 바꾸지 못하고 생존 기간을 연장하지 못합니다."

문제는 비용.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탓에 약값으로 많게는 1년에 1억 원까지 모두 환자 부담입니다.

지난해 7월에 이 약에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여전히 신중합니다.

<인터뷰> 조정숙(심평원 약제관리실장) : "5월에 제약사가 비용 효과 자료를 제출했기 때문에 다시 평가를 요청해서 실무 검토중에 있습니다."

국내에 500여 명만 있는 골수섬유증 환자들이 유일한 치료제에 건강보험 혜택을 보게 될지는 이르면 다음달 결정됩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