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대각도로 방향 바꾸다 화물 쏠려 침몰”
입력 2014.09.16 (16:49) 수정 2014.09.16 (17:01) 사회
세월호가 침몰한 것은 큰 각도로 배의 방향을 바꾸면서 안에 실린 화물이 한 쪽으로 쏠렸기 때문이라는 전문가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월호 합동수사본부 전문가 자문단 허용범 단장은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선원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사고 원인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허 단장은, 세월호 항적 신호를 분석한 결과 배가 20도 이상 큰 각도로 방향을 바꾸고 있었으며, 오전 8시49분 39초에서 40초 사이에는 회전 나침반의 축이 심하게 흔들릴 정도로 선체가 큰 충격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허 단장은 또, 배가 방향을 바꿀 때 이미 20도 정도 기울었고 이때 과적한 화물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기울기가 심해져 복원성을 잃었을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는, 세월호가 5도 이상 조타할 경우 뒤집힐 위험이 있고 다른 선박과 충돌도 피하기 어려워, 승객들을 태우고 운항해서는 안 되는 선박이라는 자문단 보고서도 일부 공개됐습니다.
  • “세월호, 대각도로 방향 바꾸다 화물 쏠려 침몰”
    • 입력 2014.09.16 (16:49)
    • 수정 2014.09.16 (17:01)
    사회
세월호가 침몰한 것은 큰 각도로 배의 방향을 바꾸면서 안에 실린 화물이 한 쪽으로 쏠렸기 때문이라는 전문가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월호 합동수사본부 전문가 자문단 허용범 단장은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선원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사고 원인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허 단장은, 세월호 항적 신호를 분석한 결과 배가 20도 이상 큰 각도로 방향을 바꾸고 있었으며, 오전 8시49분 39초에서 40초 사이에는 회전 나침반의 축이 심하게 흔들릴 정도로 선체가 큰 충격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허 단장은 또, 배가 방향을 바꿀 때 이미 20도 정도 기울었고 이때 과적한 화물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기울기가 심해져 복원성을 잃었을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는, 세월호가 5도 이상 조타할 경우 뒤집힐 위험이 있고 다른 선박과 충돌도 피하기 어려워, 승객들을 태우고 운항해서는 안 되는 선박이라는 자문단 보고서도 일부 공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