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병원 곳곳서 석면 검출…환자 건강 ‘위협’
입력 2014.09.23 (21:37) 수정 2014.09.24 (08: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형병원 곳곳서 석면 검출…환자 건강 ‘위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유명 대학병원 상당수에서 석면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병 치료하러 갔다가 병 얻어올까봐 걱정입니다.

고아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린이병동 1층 복도 천장에 구멍이 뚫려있고, 곳곳이 갈라져 있습니다.

1985년에 설치된 석면 천장재입니다.

이 병원은 환자들이 오가는 입원실 앞 복도 천장에 부서진 석면 자재가 방치돼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도의 20개 대형병원을 조사해보니 12개 병원의 천장재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카톨릭대, 한양대 등 유수의 대학병원이 망라돼있고 입원실이나 어린이 병동에서 석면이 검출된 병원도 5곳이나 됐습니다.

이 석면 자재는 2009년부터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하지만,그 전에 사용된 석면재에 대한 교체 규정이 없어 상당수 건물에서 그대로 쓰이고 있습니다.

<녹취> 병원 관계자(음성 변조) : "석면 문제 하나 가지고 다시 또 공사한다는 게 쉽지는 않거든요. (석면) 제거하고 새로 공사하는 게 이상적으로는 맞는 말씀이지만 쉽지는 않은 거죠."

오래된 석면재가 부서져 공기 중에 가루가 날릴 경우, 이를 마신 환자들이 폐암 등 각종 폐질환에 걸릴 수 있습니다.

<인터뷰> 최예용(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 : "모든 병원의 석면지도를 공개하고 시민들, 환자들이 (그런 지도를 보고 병원을 선택하든지 개선을 요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병원들은 2009년 이전에 지어진 건물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어떤 이유로든 환자들에게 1급 발암물질을 노출시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대형병원 곳곳서 석면 검출…환자 건강 ‘위협’
    • 입력 2014.09.23 (21:37)
    • 수정 2014.09.24 (08:31)
    뉴스 9
대형병원 곳곳서 석면 검출…환자 건강 ‘위협’
<앵커 멘트>

국내 유명 대학병원 상당수에서 석면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병 치료하러 갔다가 병 얻어올까봐 걱정입니다.

고아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린이병동 1층 복도 천장에 구멍이 뚫려있고, 곳곳이 갈라져 있습니다.

1985년에 설치된 석면 천장재입니다.

이 병원은 환자들이 오가는 입원실 앞 복도 천장에 부서진 석면 자재가 방치돼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도의 20개 대형병원을 조사해보니 12개 병원의 천장재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카톨릭대, 한양대 등 유수의 대학병원이 망라돼있고 입원실이나 어린이 병동에서 석면이 검출된 병원도 5곳이나 됐습니다.

이 석면 자재는 2009년부터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하지만,그 전에 사용된 석면재에 대한 교체 규정이 없어 상당수 건물에서 그대로 쓰이고 있습니다.

<녹취> 병원 관계자(음성 변조) : "석면 문제 하나 가지고 다시 또 공사한다는 게 쉽지는 않거든요. (석면) 제거하고 새로 공사하는 게 이상적으로는 맞는 말씀이지만 쉽지는 않은 거죠."

오래된 석면재가 부서져 공기 중에 가루가 날릴 경우, 이를 마신 환자들이 폐암 등 각종 폐질환에 걸릴 수 있습니다.

<인터뷰> 최예용(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 : "모든 병원의 석면지도를 공개하고 시민들, 환자들이 (그런 지도를 보고 병원을 선택하든지 개선을 요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병원들은 2009년 이전에 지어진 건물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어떤 이유로든 환자들에게 1급 발암물질을 노출시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