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정부질문, 개헌 질의 ‘봇물’…사이버 사찰 공방
입력 2014.10.31 (21:25) 수정 2014.10.31 (21:3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정부질문, 개헌 질의 ‘봇물’…사이버 사찰 공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국회의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정치권 최대 화두로 떠오른 개헌론에 대한 질의가 잇따랐습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개헌 논의는 아직 시기상조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정부 질문 첫날 여야 의원들은 개헌 관련 질의를 쏟아냈습니다.

"개헌 논의가 불가피하다"서부터 "4년 중임제 개헌"등 권력 구조도 제시했습니다.

<녹취> 김재경(새누리당 의원) : "(의원) 151명이 개헌 추진 국회의원 모임에 동참하는 등 폭넓은 공감대가 이미 형성됐고..."

<녹취> 유성엽(새정치연합 의원) :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일소할 수 있는 분권형 개헌을 반드시 실현 시켜야 한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경제 살리기가 먼저라며 선을 그었고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거들었습니다.

<녹취> 정홍원(국무총리) : "민생이 안정되고 난 뒤에 개헌 문제를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의원) : "(개헌은) 국민의 완전한 합의 없이는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 된다고 본 의원은 생각합니다."

이른바 사이버 사찰 논란을 둘러싸곤 공방이 치열했습니다.

<녹취> 정청래(새정치연합 의원) : "일반 국민들, 피해자들은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다 사찰 당하는 것 이번에 아셨죠?"

<녹취> 김진태(새누리당 의원) : "수사 기관이 온 국민의 카카오톡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선동하는 세력이 있습니다."

야당은 세월호 참사 초기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가 없었다고 따졌고 정 총리는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받고 수시로 조치를 취했다고 답변했습니다.

낙하산 인사 퇴출 요구에 정 총리는 능력에 문제가 있으면 퇴출 조치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대정부질문, 개헌 질의 ‘봇물’…사이버 사찰 공방
    • 입력 2014.10.31 (21:25)
    • 수정 2014.10.31 (21:31)
    뉴스 9
대정부질문, 개헌 질의 ‘봇물’…사이버 사찰 공방
<앵커 멘트>

오늘 국회의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정치권 최대 화두로 떠오른 개헌론에 대한 질의가 잇따랐습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개헌 논의는 아직 시기상조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정부 질문 첫날 여야 의원들은 개헌 관련 질의를 쏟아냈습니다.

"개헌 논의가 불가피하다"서부터 "4년 중임제 개헌"등 권력 구조도 제시했습니다.

<녹취> 김재경(새누리당 의원) : "(의원) 151명이 개헌 추진 국회의원 모임에 동참하는 등 폭넓은 공감대가 이미 형성됐고..."

<녹취> 유성엽(새정치연합 의원) :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일소할 수 있는 분권형 개헌을 반드시 실현 시켜야 한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경제 살리기가 먼저라며 선을 그었고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거들었습니다.

<녹취> 정홍원(국무총리) : "민생이 안정되고 난 뒤에 개헌 문제를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의원) : "(개헌은) 국민의 완전한 합의 없이는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 된다고 본 의원은 생각합니다."

이른바 사이버 사찰 논란을 둘러싸곤 공방이 치열했습니다.

<녹취> 정청래(새정치연합 의원) : "일반 국민들, 피해자들은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다 사찰 당하는 것 이번에 아셨죠?"

<녹취> 김진태(새누리당 의원) : "수사 기관이 온 국민의 카카오톡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선동하는 세력이 있습니다."

야당은 세월호 참사 초기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가 없었다고 따졌고 정 총리는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받고 수시로 조치를 취했다고 답변했습니다.

낙하산 인사 퇴출 요구에 정 총리는 능력에 문제가 있으면 퇴출 조치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