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물인간 이등병…“사실대로 말해줘”
입력 2014.11.11 (22:00) 수정 2015.04.03 (16:04) 시사기획 창
동영상영역 시작
식물인간 이등병…“사실대로 말해줘”
동영상영역 끝
구상훈 이등병.

그는 소방 공무원을 꿈꾸던 평범한 19살 청년이었다.

그러나, 군 입대 후 전방 부대로 배치 받은 지 19일 만에 '의문의 변'을 당한다.

'뇌동정맥 기형에 의한 뇌출혈' 상태로 부대 안에서 발견된 것.

식물인간이 되어 버렸다.

가족들은 구타를 의심하고 아들의 뒤통수에서 발견된 상처흔적을 군 헌병대에 제시하지만 돌아온 말은 '욕창'이란 설명뿐.

누구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그러길 1년 7개월. 구상훈 이등병은 기적같이 깨어났다.

처음엔 밤을 새워 간호하던 어머니와 눈으로 대화를 한다.

그리고 또 1년 뒤, 말문이 열렸다.

구 이등병은 자신은 구타를 당해 쓰러진 것이라며 자신을 구타한 사람들의 이름을 폭로한다.

구상훈 이등병은 구타의 장소나 목적, 방법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하고 있다.

그 결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놓고 의문이 증폭된다.

사건 당시 수사기록은 구상훈 이등병의 진술과 엇갈린다.

이런 가운데 군 수사당국이 당초 구상훈 이등병의 뒤통수 상처흔적을 사건당일 인지하고도 더 이상 수사하지 않았던 점 등이 취재과정에서 드러났다.

또 수사기록에 주요 목격자로 등장하는 인물들의 진술도 오락가락 하는 등 수사기록 자체에 대한 의문도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구타냐? 자연 뇌출혈이냐?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놓고 의문은 꼬리를 문다.

시사기획 <창>은 '구상훈 구타 의혹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친다.
  • 식물인간 이등병…“사실대로 말해줘”
    • 입력 2014.11.11 (22:00)
    • 수정 2015.04.03 (16:04)
    시사기획 창
식물인간 이등병…“사실대로 말해줘”
구상훈 이등병.

그는 소방 공무원을 꿈꾸던 평범한 19살 청년이었다.

그러나, 군 입대 후 전방 부대로 배치 받은 지 19일 만에 '의문의 변'을 당한다.

'뇌동정맥 기형에 의한 뇌출혈' 상태로 부대 안에서 발견된 것.

식물인간이 되어 버렸다.

가족들은 구타를 의심하고 아들의 뒤통수에서 발견된 상처흔적을 군 헌병대에 제시하지만 돌아온 말은 '욕창'이란 설명뿐.

누구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그러길 1년 7개월. 구상훈 이등병은 기적같이 깨어났다.

처음엔 밤을 새워 간호하던 어머니와 눈으로 대화를 한다.

그리고 또 1년 뒤, 말문이 열렸다.

구 이등병은 자신은 구타를 당해 쓰러진 것이라며 자신을 구타한 사람들의 이름을 폭로한다.

구상훈 이등병은 구타의 장소나 목적, 방법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하고 있다.

그 결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놓고 의문이 증폭된다.

사건 당시 수사기록은 구상훈 이등병의 진술과 엇갈린다.

이런 가운데 군 수사당국이 당초 구상훈 이등병의 뒤통수 상처흔적을 사건당일 인지하고도 더 이상 수사하지 않았던 점 등이 취재과정에서 드러났다.

또 수사기록에 주요 목격자로 등장하는 인물들의 진술도 오락가락 하는 등 수사기록 자체에 대한 의문도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구타냐? 자연 뇌출혈이냐?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놓고 의문은 꼬리를 문다.

시사기획 <창>은 '구상훈 구타 의혹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파헤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