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시대, 도쿄 첫 단독 공연 ‘매진’
입력 2014.12.11 (06:53)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소녀시대, 도쿄 첫 단독 공연 ‘매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멤버 탈퇴로 어려움을 겪었던 걸그룹 '소녀시대'가 남은 멤버로 첫 콘서트를 열었군요.

일본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에 5만 명이 몰려 시들지 않은 인기를 과시했습니다.

대중문화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쿄 돔에서 열린 '소녀시대'의 첫 단독 공연에서 5만여 좌석이 매진됐습니다.

일본 데뷔 4년째인 '소녀시대'는 3시간 동안 27곡을 불러 환성을 이끌어냈습니다.

석 달 전 제시카의 탈퇴 이후 남은 여덟 멤버로 펼친 공연도 성공을 거두면서 일본에서 K팝의 열기가 식지 않았음을 입증했습니다.

​재즈 가수 말로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래를 담은 새 음반을 발표했습니다.

7년 만에 발표하는 음반에는 "잊지 말아요"와 "제 자리로"라는 추모곡 두 곡이 담겼습니다.

말로는 오는 26일부터 전제덕, 박주원 등 동료 재즈 연주자와 공연도 엽니다.

​ 가야금 명인 황병기 씨가 30년에 걸쳐 완성한 '정남희제 황병기류 가야금 산조'를 음반으로 내놨습니다.

모두 8악장으로 이뤄진 이번 산조는 연주 시간만 70분에 이르는 곡으로 가야금 산조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 황 명인은 '바흐의 곡처럼 음악 그 자체에 몰두해 관조적으로 감상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소녀시대, 도쿄 첫 단독 공연 ‘매진’
    • 입력 2014.12.11 (06:53)
    •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소녀시대, 도쿄 첫 단독 공연 ‘매진’
<앵커 멘트>

멤버 탈퇴로 어려움을 겪었던 걸그룹 '소녀시대'가 남은 멤버로 첫 콘서트를 열었군요.

일본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에 5만 명이 몰려 시들지 않은 인기를 과시했습니다.

대중문화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쿄 돔에서 열린 '소녀시대'의 첫 단독 공연에서 5만여 좌석이 매진됐습니다.

일본 데뷔 4년째인 '소녀시대'는 3시간 동안 27곡을 불러 환성을 이끌어냈습니다.

석 달 전 제시카의 탈퇴 이후 남은 여덟 멤버로 펼친 공연도 성공을 거두면서 일본에서 K팝의 열기가 식지 않았음을 입증했습니다.

​재즈 가수 말로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래를 담은 새 음반을 발표했습니다.

7년 만에 발표하는 음반에는 "잊지 말아요"와 "제 자리로"라는 추모곡 두 곡이 담겼습니다.

말로는 오는 26일부터 전제덕, 박주원 등 동료 재즈 연주자와 공연도 엽니다.

​ 가야금 명인 황병기 씨가 30년에 걸쳐 완성한 '정남희제 황병기류 가야금 산조'를 음반으로 내놨습니다.

모두 8악장으로 이뤄진 이번 산조는 연주 시간만 70분에 이르는 곡으로 가야금 산조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 황 명인은 '바흐의 곡처럼 음악 그 자체에 몰두해 관조적으로 감상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