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아 술 마시고 탑승”…승무원에 ‘사과 쪽지’
입력 2014.12.14 (21:06) 수정 2014.12.15 (06: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현아 술 마시고 탑승”…승무원에 ‘사과 쪽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이 비행기에 타기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되면서 새로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사무장을 내일 다시 불러 조사 할 방침입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항공 조종사들은 익명 게시판을 통해,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이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도 조 전 부사장이 평소 술을 즐겼고 주량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행기에서 쫓겨난 사무장은 당시 조 전 부사장이 흥분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 "극도로 흥분한 상태였고요. 그게 화가 나서 흥분한 상태인지, 그 외 다른 요소가 있었는지는 저는 알 수 없고요."

조 전 부사장은 이틀 전 국토교통부 조사에서, 비행기에 타기 전 지인들과 와인 1병을 나눠 마셨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마신 양은 적었고, 승무원에 대한 욕설과 폭행도 없었다고 부인했습니다.

<녹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 "저는 지금 처음 듣는 얘기라서 뭐라고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내일 오전 박창진 사무장을 다시 불러 조 전 부사장의 욕설과 폭행은 물론 음주 정도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국토부 조사 신뢰성에 의문을 나타낸 박 사무장이 이에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국토부는 또 조 전 부사장을 재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은 조 전 부사장이 오늘 오전 사건 당시 사무장과 승무원의 집을 찾아갔지만 둘 다 만나지 못했고, 자필로 쓴 사과 쪽지만 남기고 돌아갔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와 별도로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대한항공 측에서 조 전 부사장의 부적절한 행동을 은폐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조현아 술 마시고 탑승”…승무원에 ‘사과 쪽지’
    • 입력 2014.12.14 (21:06)
    • 수정 2014.12.15 (06:49)
    뉴스 9
“조현아 술 마시고 탑승”…승무원에 ‘사과 쪽지’
<앵커 멘트>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이 비행기에 타기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되면서 새로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사무장을 내일 다시 불러 조사 할 방침입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항공 조종사들은 익명 게시판을 통해,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이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도 조 전 부사장이 평소 술을 즐겼고 주량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행기에서 쫓겨난 사무장은 당시 조 전 부사장이 흥분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 "극도로 흥분한 상태였고요. 그게 화가 나서 흥분한 상태인지, 그 외 다른 요소가 있었는지는 저는 알 수 없고요."

조 전 부사장은 이틀 전 국토교통부 조사에서, 비행기에 타기 전 지인들과 와인 1병을 나눠 마셨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마신 양은 적었고, 승무원에 대한 욕설과 폭행도 없었다고 부인했습니다.

<녹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 "저는 지금 처음 듣는 얘기라서 뭐라고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내일 오전 박창진 사무장을 다시 불러 조 전 부사장의 욕설과 폭행은 물론 음주 정도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국토부 조사 신뢰성에 의문을 나타낸 박 사무장이 이에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국토부는 또 조 전 부사장을 재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은 조 전 부사장이 오늘 오전 사건 당시 사무장과 승무원의 집을 찾아갔지만 둘 다 만나지 못했고, 자필로 쓴 사과 쪽지만 남기고 돌아갔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와 별도로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대한항공 측에서 조 전 부사장의 부적절한 행동을 은폐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