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방까지 물이 ‘콸콸’…LH 임대아파트 부실 시공
입력 2014.12.28 (21:24) 수정 2014.12.29 (01: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안방까지 물이 ‘콸콸’…LH 임대아파트 부실 시공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잠을 자고 있는데 방 안이 갑자기 물바다가 된다면, 얼마나 황당할까요?

이런 일이 지은 지 1년도 안된 새 아파트에서 일어났습니다.

시공을 잘못한 게 원인입니다.

조태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마철 수해라도 당한 듯 방 안이 온통 물바다입니다.

빗자루와 쓰레받기로 물을 퍼내보지만 소용이 없을 정도입니다.

물은 현관을 넘어 계단을 타고 아래층으로까지 넘칩니다.

경기도 수원 광교 신도시의 LH 임대아파트에서 일어난 상황입니다.

지난 1월 입주한 서 모씨는 지난 5월과 지난달 이렇게 두 차례나 물벼락을 맞았습니다.

<인터뷰> 서○○(아파트 입주민) : "심한 곰팡이 냄새가 쉰 냄새처럼 강하게 나요. 여기 살면서 계속 이 집은 안전할까라는 불안감에 사로잡혀서…"

이렇게 많은 양의 물이 어디서 새어나왔을까?

조사해보니 아파트 벽 내부의 난방 배관이 문제였습니다.

LH는 배관을 연결하는 이음매에서 누수를 막는 역할을 하는 고무패킹, '개스킷'을 잘못 시공한 게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공사 측이 설계보다 큰 규격을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16개 동 천7백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 단지에선 현재 이같은 피해가 3가구에서 일어났습니다.

LH는 다른 규격의 개스킷을 시공한 가구가 어느 가구, 또 몇 가구에 이르는지 아직 파악도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LH 관계자(음성변조) : "감리를 하는데 모든 부분에 대해서 확인이 안되지 않습니까. 안의 캐스킷 부분까지 검사하기는…"

LH와 시공사는 뒤늦게 난방배관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안방까지 물이 ‘콸콸’…LH 임대아파트 부실 시공
    • 입력 2014.12.28 (21:24)
    • 수정 2014.12.29 (01:13)
    뉴스 9
안방까지 물이 ‘콸콸’…LH 임대아파트 부실 시공
<앵커 멘트>

잠을 자고 있는데 방 안이 갑자기 물바다가 된다면, 얼마나 황당할까요?

이런 일이 지은 지 1년도 안된 새 아파트에서 일어났습니다.

시공을 잘못한 게 원인입니다.

조태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마철 수해라도 당한 듯 방 안이 온통 물바다입니다.

빗자루와 쓰레받기로 물을 퍼내보지만 소용이 없을 정도입니다.

물은 현관을 넘어 계단을 타고 아래층으로까지 넘칩니다.

경기도 수원 광교 신도시의 LH 임대아파트에서 일어난 상황입니다.

지난 1월 입주한 서 모씨는 지난 5월과 지난달 이렇게 두 차례나 물벼락을 맞았습니다.

<인터뷰> 서○○(아파트 입주민) : "심한 곰팡이 냄새가 쉰 냄새처럼 강하게 나요. 여기 살면서 계속 이 집은 안전할까라는 불안감에 사로잡혀서…"

이렇게 많은 양의 물이 어디서 새어나왔을까?

조사해보니 아파트 벽 내부의 난방 배관이 문제였습니다.

LH는 배관을 연결하는 이음매에서 누수를 막는 역할을 하는 고무패킹, '개스킷'을 잘못 시공한 게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공사 측이 설계보다 큰 규격을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16개 동 천7백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 단지에선 현재 이같은 피해가 3가구에서 일어났습니다.

LH는 다른 규격의 개스킷을 시공한 가구가 어느 가구, 또 몇 가구에 이르는지 아직 파악도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LH 관계자(음성변조) : "감리를 하는데 모든 부분에 대해서 확인이 안되지 않습니까. 안의 캐스킷 부분까지 검사하기는…"

LH와 시공사는 뒤늦게 난방배관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