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내년 1월 남북 장관급 회담” 전격 제의
입력 2014.12.29 (21:01) 수정 2014.12.29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내년 1월 남북 장관급 회담” 전격 제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1월 중에 남북 장관급 회담을 개최하자고 북한에 전격 제의했습니다.

대화 채널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현안 전반을 다루자는 겁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남북 당국간 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시기는 내년 1월중, 서울이나 평양, 어디서든 만나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자는 겁니다.

<인터뷰> 류길재(통일부 장관) : "서울이나 평양 또는 기타 남북이 상호 합의한 장소에서 북측과 만나기를 바랍니다."

특히 설 이전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하면서 새해 남북축구대회와 평화문화예술제, DMZ 생태계 공동조사 등의 추진 방침도 밝혔습니다.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 명의로 작성된 대북 통지문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앞으로 발송돼 대화의 격이 장관급, 실세급으로 한단계 높아졌습니다.

<녹취> 정종욱(통준위 민간부위원장) : "그동안 준비해온 여러가지 과제들을 부연설명을 하면서 북측의 호응을 얻어야 되겠다는 필요성을 느껴서..."

광복 70년, 분단 70년이 되는 새해 남북관계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 "내년 집권 3년 및 분단.광복 70년을 맞아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적극 표명하는 한편 주도권을 잡기위한 차원에서 전격 제의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하지만 평소 북한이 통준위에 거부감을 보였다는 점에서 회담 성사 여부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정부 “내년 1월 남북 장관급 회담” 전격 제의
    • 입력 2014.12.29 (21:01)
    • 수정 2014.12.29 (22:01)
    뉴스 9
정부 “내년 1월 남북 장관급 회담” 전격 제의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1월 중에 남북 장관급 회담을 개최하자고 북한에 전격 제의했습니다.

대화 채널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현안 전반을 다루자는 겁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남북 당국간 회담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시기는 내년 1월중, 서울이나 평양, 어디서든 만나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자는 겁니다.

<인터뷰> 류길재(통일부 장관) : "서울이나 평양 또는 기타 남북이 상호 합의한 장소에서 북측과 만나기를 바랍니다."

특히 설 이전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하면서 새해 남북축구대회와 평화문화예술제, DMZ 생태계 공동조사 등의 추진 방침도 밝혔습니다.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 명의로 작성된 대북 통지문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앞으로 발송돼 대화의 격이 장관급, 실세급으로 한단계 높아졌습니다.

<녹취> 정종욱(통준위 민간부위원장) : "그동안 준비해온 여러가지 과제들을 부연설명을 하면서 북측의 호응을 얻어야 되겠다는 필요성을 느껴서..."

광복 70년, 분단 70년이 되는 새해 남북관계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 "내년 집권 3년 및 분단.광복 70년을 맞아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적극 표명하는 한편 주도권을 잡기위한 차원에서 전격 제의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하지만 평소 북한이 통준위에 거부감을 보였다는 점에서 회담 성사 여부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