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인원은 어젯밤 왜 양평으로 차를 몰았나
이인원은 어젯밤 왜 양평으로 차를 몰았나
25일 저녁 이인원(69)롯데 부회장(정책본부장)은 "운동 다녀온다"며 집을 나섰다. 다음날 아침 9시30분 서울중앙지검 출두가 예정돼 있던 그다...
조윤선 1년 생활비 5억?…야당, “해명하라”
조윤선 1년 생활비 5억?…야당, “해명하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과다 지출' 논란이 재연됐다. 3년전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때도 과다 지출 논란이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일본 따라잡기 반세기…경쟁 넘어 상생으로
입력 2015.01.01 (21:30) | 수정 2015.01.01 (22:14) 뉴스 9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따라잡기 반세기…경쟁 넘어 상생으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 우리는 일본과의 경제력 격차를 좁혀가며 세계 9위의 무역대국으로 성장했습니다.

경쟁을 넘어서 이젠 협력과 상생을 통해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복 직후부터 불과 10여년 전까지 우리 경제를 이끌어온 핵심 동력은 조립형 가공산업이었고, 그 중심에는 일본이 있었습니다.

일본산 첨단 소재와 부품이 없이는 가전과 자동차 등 우리 주력 수출품을 만들어낼 수 없었던 겁니다.

<인터뷰> 허원제(한경연 연구위원) : "(완제품 수출) 수익의 대부분이 부품 소재를 만드는 일본으로 가는 그런 가마우지 경제다 라고 비판하기도 했었죠."

한때 35%까지 치솟았던 소재.부품의 대일 의존도는 지난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가전왕국 '소니'의 위상을 '삼성'이 빼앗는 등 일본을 앞서는 기업과 제품들이 속속 등장했습니다.

세계 최대 시장 중국의 최대 수입국 자리도 일본을 제치고 우리나라가 차지했습니다.

1970년 대까지는 일본에 기대어 성장했고, 80~90년대에는 일본을 쫓는 추격자였다면, 2000년대 들어선 당당한 경쟁자가 된 겁니다.

하지만, 이제는 '경쟁'만큼이나 '협력'도 절실해졌습니다.

주력 수출품목의 절반 이상이 서로 겹치는 상황에서, 과잉경쟁은 양국 모두에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종윤(한일경제협회 부회장) : "서로 협력하면 상당히 큰 이익을, 상호 간에 윈윈될 수 있는, 이것을 자꾸 강조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경쟁과 협력을 아우르는 상생의 지혜로, 두 나라가 더 큰 파이를 만들고 나누는 새로운 반세기를 열어가야 합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일본 따라잡기 반세기…경쟁 넘어 상생으로
    • 입력 2015.01.01 (21:30)
    • 수정 2015.01.01 (22:14)
    뉴스 9
일본 따라잡기 반세기…경쟁 넘어 상생으로
<앵커 멘트>

이제 우리는 일본과의 경제력 격차를 좁혀가며 세계 9위의 무역대국으로 성장했습니다.

경쟁을 넘어서 이젠 협력과 상생을 통해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복 직후부터 불과 10여년 전까지 우리 경제를 이끌어온 핵심 동력은 조립형 가공산업이었고, 그 중심에는 일본이 있었습니다.

일본산 첨단 소재와 부품이 없이는 가전과 자동차 등 우리 주력 수출품을 만들어낼 수 없었던 겁니다.

<인터뷰> 허원제(한경연 연구위원) : "(완제품 수출) 수익의 대부분이 부품 소재를 만드는 일본으로 가는 그런 가마우지 경제다 라고 비판하기도 했었죠."

한때 35%까지 치솟았던 소재.부품의 대일 의존도는 지난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가전왕국 '소니'의 위상을 '삼성'이 빼앗는 등 일본을 앞서는 기업과 제품들이 속속 등장했습니다.

세계 최대 시장 중국의 최대 수입국 자리도 일본을 제치고 우리나라가 차지했습니다.

1970년 대까지는 일본에 기대어 성장했고, 80~90년대에는 일본을 쫓는 추격자였다면, 2000년대 들어선 당당한 경쟁자가 된 겁니다.

하지만, 이제는 '경쟁'만큼이나 '협력'도 절실해졌습니다.

주력 수출품목의 절반 이상이 서로 겹치는 상황에서, 과잉경쟁은 양국 모두에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종윤(한일경제협회 부회장) : "서로 협력하면 상당히 큰 이익을, 상호 간에 윈윈될 수 있는, 이것을 자꾸 강조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경쟁과 협력을 아우르는 상생의 지혜로, 두 나라가 더 큰 파이를 만들고 나누는 새로운 반세기를 열어가야 합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