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충북서 ‘AI 철새’ 잇따라 확인…방역 비상
입력 2015.01.05 (21:01) 수정 2015.01.06 (10: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경기·충북서 ‘AI 철새’ 잇따라 확인…방역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용인지역의 철새에서 또 다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AI는 1년 가까이 계속되고 있는데, 특히 겨울 들어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농민들이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우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리과 철새들이 주로 찾는 경기도 용인의 한 개천입니다.

지난 3일, 이 곳에서 포획된 '쇠오리'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10Km 거리 안에 있는 농가 80여 곳엔 즉시 닭과 오리 출하를 제한하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녹취> 경기도 방역 관계자 : "바이러스가 자체가 농가에 전파나 오염이 안돼야 하기 때문에 차량이라든가 출입할 때 반드시 소독 조치를 하게..."

올 겨울 들어 철새에서 고병원성 AI 양성 바이러스가 나온 것은 전국적으로 5번째입니다.

불과 2주만에, 충북과 경기도 하천에서 집중적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한달 평균 4건 남짓이었던 걸 감안하면 적지 않은 감염 수치입니다.

AI 확산 우려가 가장 큰 시기는 겨울철입니다.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철새들이 마음대로 이곳저곳 다니며, 왕성하게 활동하기 때문입니다.

농장주들은 입구를 차단하고 수시로 방역에 나서고 있지만, AI 감염 철새들이 언제 날아올지 몰라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녹취> 양계장 주인 : "걱정이 많이 되죠. 농장 사람들이 어디 모이지도 않고, 서로 보지도 않아요. 소독하는 것밖에 더 있습니까."

AI를 제 때 막지 못하면 재앙이 닥칠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새해 농가에 수심이 가득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경기·충북서 ‘AI 철새’ 잇따라 확인…방역 비상
    • 입력 2015.01.05 (21:01)
    • 수정 2015.01.06 (10:05)
    뉴스 9
경기·충북서 ‘AI 철새’ 잇따라 확인…방역 비상
<앵커 멘트>

경기도 용인지역의 철새에서 또 다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AI는 1년 가까이 계속되고 있는데, 특히 겨울 들어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농민들이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우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리과 철새들이 주로 찾는 경기도 용인의 한 개천입니다.

지난 3일, 이 곳에서 포획된 '쇠오리'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10Km 거리 안에 있는 농가 80여 곳엔 즉시 닭과 오리 출하를 제한하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녹취> 경기도 방역 관계자 : "바이러스가 자체가 농가에 전파나 오염이 안돼야 하기 때문에 차량이라든가 출입할 때 반드시 소독 조치를 하게..."

올 겨울 들어 철새에서 고병원성 AI 양성 바이러스가 나온 것은 전국적으로 5번째입니다.

불과 2주만에, 충북과 경기도 하천에서 집중적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한달 평균 4건 남짓이었던 걸 감안하면 적지 않은 감염 수치입니다.

AI 확산 우려가 가장 큰 시기는 겨울철입니다.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철새들이 마음대로 이곳저곳 다니며, 왕성하게 활동하기 때문입니다.

농장주들은 입구를 차단하고 수시로 방역에 나서고 있지만, AI 감염 철새들이 언제 날아올지 몰라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녹취> 양계장 주인 : "걱정이 많이 되죠. 농장 사람들이 어디 모이지도 않고, 서로 보지도 않아요. 소독하는 것밖에 더 있습니까."

AI를 제 때 막지 못하면 재앙이 닥칠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새해 농가에 수심이 가득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