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옥스퍼드대, 새 에볼라 백신 인체 접종
입력 2015.01.07 (01:26) 수정 2015.01.07 (09:29) 연합뉴스
서아프리카 지역의 에볼라 바이러스 위세가 새해 들어서도 꺾이지 않는 가운데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새로운 백신의 인체 접종이 시행된다고 6일(현지시간)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번 백신은 다국적기업 존슨앤드존슨의 제약부문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것으로 원숭이 대상의 1차 실험에서 뛰어난 예방 효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인체투여 실험은 18~50세의 성인 72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면역 효과를 높이도록 1차 접종 1~2개월 뒤에 2차 접종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옥스퍼드대 백신연구 그룹의 매튜 스네이프 박사는 "한 달 안에 모든 접종 참가자에게 에볼라 면역력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제약사는 백신 시험을 3개월 안에 아프리카와 유럽에서 2단계 규모로 확대해 올해 중반에는 서아프리카 창궐지역에 백신이 공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 9월부터 영국 웰컴재단과 영국 제약사 클락소스미스클라인이 개발한 에볼라 백신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스위스 제네바 대학병원에서도 부작용 우려로 한때 중단됐던 뉴링크 제네틱스의 백신 실험이 재개됐으며,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도 유사한 인체 백신 투여 실험이 이뤄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TO)에 따르면 지난해 시에라리온·기니·라이베리아 등지에서 2만여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전체 발병자 가운데 7천900여명이 숨졌다.

  • 영국 옥스퍼드대, 새 에볼라 백신 인체 접종
    • 입력 2015.01.07 (01:26)
    • 수정 2015.01.07 (09:29)
    연합뉴스
서아프리카 지역의 에볼라 바이러스 위세가 새해 들어서도 꺾이지 않는 가운데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새로운 백신의 인체 접종이 시행된다고 6일(현지시간)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번 백신은 다국적기업 존슨앤드존슨의 제약부문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것으로 원숭이 대상의 1차 실험에서 뛰어난 예방 효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인체투여 실험은 18~50세의 성인 72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면역 효과를 높이도록 1차 접종 1~2개월 뒤에 2차 접종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옥스퍼드대 백신연구 그룹의 매튜 스네이프 박사는 "한 달 안에 모든 접종 참가자에게 에볼라 면역력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제약사는 백신 시험을 3개월 안에 아프리카와 유럽에서 2단계 규모로 확대해 올해 중반에는 서아프리카 창궐지역에 백신이 공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 9월부터 영국 웰컴재단과 영국 제약사 클락소스미스클라인이 개발한 에볼라 백신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스위스 제네바 대학병원에서도 부작용 우려로 한때 중단됐던 뉴링크 제네틱스의 백신 실험이 재개됐으며,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도 유사한 인체 백신 투여 실험이 이뤄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TO)에 따르면 지난해 시에라리온·기니·라이베리아 등지에서 2만여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전체 발병자 가운데 7천900여명이 숨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