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정 ‘함포 오작동’ 포탄 발사 사고…병사 1명 중상
입력 2015.01.22 (12:01) 수정 2015.01.22 (13:5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함정 ‘함포 오작동’ 포탄 발사 사고…병사 1명 중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군 함정에서 함포 오작동으로 포탄이 잘못 발사돼 병사 한 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해군은 함포 자체의 결함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6시 20분 쯤 해군 2함대 소속 유도탄고속함의 76미리 함포가 오작동을 일으켜 포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포탄이 잘못 발사돼 갑판에 있던 21살 오모 일병이 머리에 중상을 입었습니다.

오 일병은 이후 경기도 수원에 있는 민간 병원으로 후송돼 오후 8시쯤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중태입니다.

해군 관계자는 해당 함정이 어제 오후 사격훈련을 위해 포탄을 장전하던 중 고장이 일어나 사격 훈련을 취소하고 포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함포가 오작동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 대공포탄이 발사되면서 포 앞에 있던 오 일병이 머리를 다쳤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발사된 포탄은 해상에서 폭발해 다른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오작동한 함포는 지난해 10월 서해 NLL에서 남북 함정 간 포사격이 벌어졌을 때 고장을 일으켰던 함포와 같은 종류로, 외국에서 만들어진 이후 국내 업체가 개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해군은 현재 사격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는지 여부와 함께 함포 자체의 결함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함정 ‘함포 오작동’ 포탄 발사 사고…병사 1명 중상
    • 입력 2015.01.22 (12:01)
    • 수정 2015.01.22 (13:56)
    뉴스 12
함정 ‘함포 오작동’ 포탄 발사 사고…병사 1명 중상
<앵커 멘트>

해군 함정에서 함포 오작동으로 포탄이 잘못 발사돼 병사 한 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해군은 함포 자체의 결함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6시 20분 쯤 해군 2함대 소속 유도탄고속함의 76미리 함포가 오작동을 일으켜 포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포탄이 잘못 발사돼 갑판에 있던 21살 오모 일병이 머리에 중상을 입었습니다.

오 일병은 이후 경기도 수원에 있는 민간 병원으로 후송돼 오후 8시쯤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중태입니다.

해군 관계자는 해당 함정이 어제 오후 사격훈련을 위해 포탄을 장전하던 중 고장이 일어나 사격 훈련을 취소하고 포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함포가 오작동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 대공포탄이 발사되면서 포 앞에 있던 오 일병이 머리를 다쳤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발사된 포탄은 해상에서 폭발해 다른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오작동한 함포는 지난해 10월 서해 NLL에서 남북 함정 간 포사격이 벌어졌을 때 고장을 일으켰던 함포와 같은 종류로, 외국에서 만들어진 이후 국내 업체가 개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해군은 현재 사격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는지 여부와 함께 함포 자체의 결함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