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입력 2015.02.13 (21:04) 수정 2015.02.14 (22:1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공장에서는 제품의 제조일자를 바꾸는 일도 비일비재했습니다.

반품된 제품을 재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이어서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공을 위해 껍데기를 제거한 계란입니다.

검은색 오염물질이 군데군데 떠있고, 보라색 이물질도 보입니다.

<녹취> 제보자 : "골라내는게 문제가 아니라 이 부분이 다 오염됐다고 봐야 되는거에요 폐기해야 되는 거에요"

이렇게 생산된 제품이 상자에 담겨 모여있습니다.

이 상자에 적혀있는 제조일자는 지난해 7월 24일.

작업자들이 포장까지 끝낸 이 제품을 뜯어 다른 상자에 옮겨담습니다.

새 상자에 표기된 제조일자는 하루 뒤인 7월 25일로 바껴있습니다.

<녹취> 제보자 : "하루도 안 빠지고 매일 해요. 보통 쓰다가 남으면 2~3일 정도 있다가 바꾸는 경우도 있어요."

계란 제품을 살균실로 옮기는 직원들.

살균실은 제조 공정의 마지막 단계로 완성된 제품이 다시 들어가서는 안 됩니다.

작업자들은 왜 제품을 다시 살균실 안으로 옮긴 걸까?

<녹취> 제보자 : "납품을 했는데, 이게 균이 나와서 반품이 들어왔어요. 그런데 이 반품 들어온 거를 보관했다가 다시 또 쓰려고 가지고 들어가는 거죠. 살균실에."

영상을 찍은 직원은 반품된 제품을 다시 쓰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제보자 : "이걸(반품된 제품을) 쓸 수 있는지 없는지를 어떻게 판단하냐하면, 실험을 해서 pH를 잴 거예요. 산도를 그래서 어느 정도 산도가 나오면 괜찮다 싶으면 섞어 쓰는 거죠."

공장 측은 거래처의 주문이 갑자기 취소돼 라벨을 바꿨고, 반품은 창고에 잠시 보관만 했을 뿐 다시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계란가공공장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는 물건 다 만들었는데 (주문이) 취소되고, 그 논리로 따지면 다 버려야 되는 거거든요."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계란 1억 6백 만여개를 가공해 5천 8백여 톤의 제품을 만들었습니다.

이 제품들은 대부분 유명 제과업체와 학교 급식을 담당하는 식품업체 등에 납품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7> ‘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 입력 2015.02.13 (21:04)
    • 수정 2015.02.14 (22:17)
    뉴스 9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앵커 멘트>

이 공장에서는 제품의 제조일자를 바꾸는 일도 비일비재했습니다.

반품된 제품을 재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이어서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공을 위해 껍데기를 제거한 계란입니다.

검은색 오염물질이 군데군데 떠있고, 보라색 이물질도 보입니다.

<녹취> 제보자 : "골라내는게 문제가 아니라 이 부분이 다 오염됐다고 봐야 되는거에요 폐기해야 되는 거에요"

이렇게 생산된 제품이 상자에 담겨 모여있습니다.

이 상자에 적혀있는 제조일자는 지난해 7월 24일.

작업자들이 포장까지 끝낸 이 제품을 뜯어 다른 상자에 옮겨담습니다.

새 상자에 표기된 제조일자는 하루 뒤인 7월 25일로 바껴있습니다.

<녹취> 제보자 : "하루도 안 빠지고 매일 해요. 보통 쓰다가 남으면 2~3일 정도 있다가 바꾸는 경우도 있어요."

계란 제품을 살균실로 옮기는 직원들.

살균실은 제조 공정의 마지막 단계로 완성된 제품이 다시 들어가서는 안 됩니다.

작업자들은 왜 제품을 다시 살균실 안으로 옮긴 걸까?

<녹취> 제보자 : "납품을 했는데, 이게 균이 나와서 반품이 들어왔어요. 그런데 이 반품 들어온 거를 보관했다가 다시 또 쓰려고 가지고 들어가는 거죠. 살균실에."

영상을 찍은 직원은 반품된 제품을 다시 쓰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제보자 : "이걸(반품된 제품을) 쓸 수 있는지 없는지를 어떻게 판단하냐하면, 실험을 해서 pH를 잴 거예요. 산도를 그래서 어느 정도 산도가 나오면 괜찮다 싶으면 섞어 쓰는 거죠."

공장 측은 거래처의 주문이 갑자기 취소돼 라벨을 바꿨고, 반품은 창고에 잠시 보관만 했을 뿐 다시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계란가공공장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는 물건 다 만들었는데 (주문이) 취소되고, 그 논리로 따지면 다 버려야 되는 거거든요."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계란 1억 6백 만여개를 가공해 5천 8백여 톤의 제품을 만들었습니다.

이 제품들은 대부분 유명 제과업체와 학교 급식을 담당하는 식품업체 등에 납품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7> ‘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