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기물 계란’ 유명 제과·식품업체로 공급
입력 2015.02.14 (21:01) 수정 2015.02.15 (08:4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폐기물 계란’ 유명 제과·식품업체로 공급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제 KBS 보도 이후,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긴 '폐기 달걀 재활용 공장' 속보 전해드립니다.

양계농협 달걀 가공공장에서 나온 제품이 어디로 가는지, 저희 취재진이 추적했습니다.

폐기 달걀을 섞은 가공 제품이 국내 유명 제과업체와 식품업체 등에 공급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양성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수처리해야 할 계란 찌꺼기를 정상 제품과 섞어 재활용하고,

<녹취> 제보자 : "음식물 쓰레기 국물을 육수처럼 썼다면 저희가 먹을 수 있겠냐고요..."

이물질이 묻은 계란을 세척조차 하지 않고 가공 기계로 집어넣습니다.

<녹취> 제보자 : "똥에 곰팡이가 핀 건지 아니면 곰팡인지도 몰라요. 엄청납니다. 이게 지금..."

껍데기를 제거한 노른자와 흰자 그리고 분말 형태의 제품들은 주로 과자나 빵을 만드는 데 사용되지만 이 외에도 많은 음식에 활용됩니다.

<녹취> 제보자 : "(음식에) 다 들어가요. 라면 스프에 계란 가루가 들어가요. 피할 수가 없죠. 과자 같은 거, 빵, 다 들어가죠. "

이 공장에서 만들어진 제품은 어디로 갈까?

제품을 싣고 나오는 차량을 따라가 보니, 한 대형 제과업체 생산공장이 나옵니다.

<녹취> 제과업체 공장 관계자 : "○○○과자 만드는 데 들어가는 거예요. 냉장해서 와서 바로 냉장실로 들어가는 거예요."

한국양계농협에서 이 제과업체로 공급된 계란 가공품은 지난해에만 2천 톤, 52억 원 어치에 이릅니다.

이 제과업체 외에도 한 제빵업체에 800여 톤, 또 다른 제과업체에 580여 톤, 학교급식을 담당하는 식품업체에 58톤 등 수십여 곳의 회사에 모두 5천 8백여 톤, 140억 원어치가 공급됐습니다.

비위생적인 납품 실태가 폭로되자 이들 업체들은 자체적인 위생 기준을 가지고 엄격한 품질 검사를 진행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식품업체 관계자 : "저희가 원재료를 공급해주는 업체에 대해서 수시로 관리를 합니다. 저희가 지정해 놓은 기준 원칙이 있을 거 아닙니까. 그 원칙에 대해서 수시로 가서 확인을 하고..."

폐기 계란을 재활용해서 만든 제품이 정확히 어느 업체로 공급됐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 다시보기 <뉴스7>‘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 ‘폐기물 계란’ 유명 제과·식품업체로 공급
    • 입력 2015.02.14 (21:01)
    • 수정 2015.02.15 (08:47)
    뉴스 9
‘폐기물 계란’ 유명 제과·식품업체로 공급
<앵커멘트>

어제 KBS 보도 이후,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긴 '폐기 달걀 재활용 공장' 속보 전해드립니다.

양계농협 달걀 가공공장에서 나온 제품이 어디로 가는지, 저희 취재진이 추적했습니다.

폐기 달걀을 섞은 가공 제품이 국내 유명 제과업체와 식품업체 등에 공급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양성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수처리해야 할 계란 찌꺼기를 정상 제품과 섞어 재활용하고,

<녹취> 제보자 : "음식물 쓰레기 국물을 육수처럼 썼다면 저희가 먹을 수 있겠냐고요..."

이물질이 묻은 계란을 세척조차 하지 않고 가공 기계로 집어넣습니다.

<녹취> 제보자 : "똥에 곰팡이가 핀 건지 아니면 곰팡인지도 몰라요. 엄청납니다. 이게 지금..."

껍데기를 제거한 노른자와 흰자 그리고 분말 형태의 제품들은 주로 과자나 빵을 만드는 데 사용되지만 이 외에도 많은 음식에 활용됩니다.

<녹취> 제보자 : "(음식에) 다 들어가요. 라면 스프에 계란 가루가 들어가요. 피할 수가 없죠. 과자 같은 거, 빵, 다 들어가죠. "

이 공장에서 만들어진 제품은 어디로 갈까?

제품을 싣고 나오는 차량을 따라가 보니, 한 대형 제과업체 생산공장이 나옵니다.

<녹취> 제과업체 공장 관계자 : "○○○과자 만드는 데 들어가는 거예요. 냉장해서 와서 바로 냉장실로 들어가는 거예요."

한국양계농협에서 이 제과업체로 공급된 계란 가공품은 지난해에만 2천 톤, 52억 원 어치에 이릅니다.

이 제과업체 외에도 한 제빵업체에 800여 톤, 또 다른 제과업체에 580여 톤, 학교급식을 담당하는 식품업체에 58톤 등 수십여 곳의 회사에 모두 5천 8백여 톤, 140억 원어치가 공급됐습니다.

비위생적인 납품 실태가 폭로되자 이들 업체들은 자체적인 위생 기준을 가지고 엄격한 품질 검사를 진행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식품업체 관계자 : "저희가 원재료를 공급해주는 업체에 대해서 수시로 관리를 합니다. 저희가 지정해 놓은 기준 원칙이 있을 거 아닙니까. 그 원칙에 대해서 수시로 가서 확인을 하고..."

폐기 계란을 재활용해서 만든 제품이 정확히 어느 업체로 공급됐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 다시보기 <뉴스7>‘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