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기물 계란’ 긴급 현장 조사…소환 시작
입력 2015.02.14 (21:05) 수정 2015.02.15 (08: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폐기물 계란’ 긴급 현장 조사…소환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 보도 이후 경찰과 식약처 등 관계 기관도 일제히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폐기물 달걀을 다시 쓴 것 말고 또 다른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도 경찰이 수사합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8시, 경찰과 식품의약품안전처, 경기도가 문제의 계란 가공공장에 대한 합동 점검에 나섰습니다.

점검반은 생산 시설을 직접 확인하고 원료를 구매한 대장과 함께 제품의 납품처와 유통 현황이 담긴 장부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폐기물 계란 재사용' 외에 또 다른 위법 사항이 있었는 지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 "폐기 처분해야 될 계란을 정상제품인것처럼 판매가 된 것인지 수사할 예정에 있습니다. 향후에도 위법 사항이 더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오늘 공장장 등 간부 2명과 생산직 직원 3명을 불러 조사했고 오늘밤과 내일에 걸쳐 10명을 추가 조사할 계획입니다.

식약처는 해당 공장의 제품을 수거해 미생물 함유량 등 성분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식약처는 이 공장에서 식품 원료를 납품 받은 업체를 확인해 전량 회수에 나설 예정입니다.

그러나 공장측은 KBS 보도에 나오는 상황이 일부 악의적으로 꾸며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실이 확인되면, 관련자들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형사 입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 다시보기 <뉴스7>‘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 ‘폐기물 계란’ 긴급 현장 조사…소환 시작
    • 입력 2015.02.14 (21:05)
    • 수정 2015.02.15 (08:48)
    뉴스 9
‘폐기물 계란’ 긴급 현장 조사…소환 시작
<앵커 멘트>

KBS 보도 이후 경찰과 식약처 등 관계 기관도 일제히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폐기물 달걀을 다시 쓴 것 말고 또 다른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도 경찰이 수사합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8시, 경찰과 식품의약품안전처, 경기도가 문제의 계란 가공공장에 대한 합동 점검에 나섰습니다.

점검반은 생산 시설을 직접 확인하고 원료를 구매한 대장과 함께 제품의 납품처와 유통 현황이 담긴 장부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폐기물 계란 재사용' 외에 또 다른 위법 사항이 있었는 지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 "폐기 처분해야 될 계란을 정상제품인것처럼 판매가 된 것인지 수사할 예정에 있습니다. 향후에도 위법 사항이 더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오늘 공장장 등 간부 2명과 생산직 직원 3명을 불러 조사했고 오늘밤과 내일에 걸쳐 10명을 추가 조사할 계획입니다.

식약처는 해당 공장의 제품을 수거해 미생물 함유량 등 성분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식약처는 이 공장에서 식품 원료를 납품 받은 업체를 확인해 전량 회수에 나설 예정입니다.

그러나 공장측은 KBS 보도에 나오는 상황이 일부 악의적으로 꾸며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실이 확인되면, 관련자들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형사 입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 다시보기 <뉴스9> [단독] 제조일자 바꾸고…‘반품 계란’ 재사용?

☞ 다시보기 <뉴스7>‘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