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금체불 피해 근로자 29만 명…우울한 설 명절
입력 2015.02.16 (21:08) 수정 2015.02.17 (07:2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임금체불 피해 근로자 29만 명…우울한 설 명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 명절을 맞아, 들뜬 마음으로 고향을 찾을 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시죠.

하지만,열심히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한 체불 임금 피해 근로자들은 고향도 찾지 못하고 우울한 설을 맞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호텔 건설 공사 현장에서 굴착기 기사로 일해 온 52살 최준영 씨.

지난해 10월부터 석달간 장비 사용료 등 임금 2천만 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어 이번 설 명절엔 고향에 가지 못합니다.

<인터뷰> 최준영(체불 피해 근로자) : "쌀을 살래도 카드들고 가야 하는데, 이젠 돈도 없으니. 정지 먹은 카드로 어딜 사용합니까! 진짜..(울먹)"

이 곳에서 최 씨처럼 일하고도 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는 40명, 액수로는 5억 원에 달합니다.

이곳에서 일했던 근로자 10여 명도 임금 등을 석 달째 받지 못해 고용노동부에 신고했습니다.

하청업체가 공사대금을 받고도 임금을 주지 않고 있는 겁니다.

<녹취> 체불 피해 근로자 : "천만 원 넘죠. 당연히 어려움은 있죠. 어려움은 있는데, 안 되는 걸요. 4월은 돼야 받을 수 있겠죠."

지난 한해,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는 29만 2천여 명.

설을 앞두고 2만 9천여 명은 아직도 천4백억여 원을 못 받았습니다.

<녹취> 고용노동부 관계자 : "'벌금만 내면 그만이다.' 이런 식으로 생각하는 업체도 없지 않으니까요. 사업 잘되면 나중에 보상해 줄게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설 명절을 맞아 고향 갈 생각에 들뜬 분위기이지만, 체불 임금 피해 근로자들에겐 우울한 설 명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임금체불 피해 근로자 29만 명…우울한 설 명절
    • 입력 2015.02.16 (21:08)
    • 수정 2015.02.17 (07:21)
    뉴스 9
임금체불 피해 근로자 29만 명…우울한 설 명절
<앵커 멘트>

설 명절을 맞아, 들뜬 마음으로 고향을 찾을 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시죠.

하지만,열심히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한 체불 임금 피해 근로자들은 고향도 찾지 못하고 우울한 설을 맞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호텔 건설 공사 현장에서 굴착기 기사로 일해 온 52살 최준영 씨.

지난해 10월부터 석달간 장비 사용료 등 임금 2천만 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어 이번 설 명절엔 고향에 가지 못합니다.

<인터뷰> 최준영(체불 피해 근로자) : "쌀을 살래도 카드들고 가야 하는데, 이젠 돈도 없으니. 정지 먹은 카드로 어딜 사용합니까! 진짜..(울먹)"

이 곳에서 최 씨처럼 일하고도 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는 40명, 액수로는 5억 원에 달합니다.

이곳에서 일했던 근로자 10여 명도 임금 등을 석 달째 받지 못해 고용노동부에 신고했습니다.

하청업체가 공사대금을 받고도 임금을 주지 않고 있는 겁니다.

<녹취> 체불 피해 근로자 : "천만 원 넘죠. 당연히 어려움은 있죠. 어려움은 있는데, 안 되는 걸요. 4월은 돼야 받을 수 있겠죠."

지난 한해,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는 29만 2천여 명.

설을 앞두고 2만 9천여 명은 아직도 천4백억여 원을 못 받았습니다.

<녹취> 고용노동부 관계자 : "'벌금만 내면 그만이다.' 이런 식으로 생각하는 업체도 없지 않으니까요. 사업 잘되면 나중에 보상해 줄게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설 명절을 맞아 고향 갈 생각에 들뜬 분위기이지만, 체불 임금 피해 근로자들에겐 우울한 설 명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