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쿠텐 감독 “불멸의 이순신서 전술 배워”
입력 2015.02.28 (10:18) 수정 2015.02.28 (10:18)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감독이 명장 이순신의 일대기를 그린 한국의 사극을 전술 구상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일본스포츠신문 스포츠닛폰은 28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의 오쿠보 히로모토(48) 감독이 '한류 드라마가 전술 면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한류 드라마를 좋아하는 오쿠보 감독은 한국에서 2004년 방송됐던 사극 '불멸의 이순신'의 DVD를 가져와 스프링캠프 기간 즐겨보고 있다.

오쿠보 감독은 임진왜란 때 활약한 이순신 장군의 생애를 그린 이 드라마가 "전투 방법 등 야구 전략 면에서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산케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는 "최고의 인간이 어떻게 생각하고 작전을 세우는 지 등을 아는 것은 야구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요즘 이순신 장군에게 푹 빠진 배경을 설명했다.

스포츠닛폰은 이순신 장군이 불리한 상황에서도 조류를 이용해 일본 수군을 격파한 역사적 사실을 거론하면서 지난해 퍼시픽리그 최하위에 머문 뒤 올 시즌 반격을 준비하는 라쿠텐의 상황이 이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오쿠보 감독은 라쿠텐 2군 감독으로 지내다가 호시노 센이치 감독 후임으로 올 시즌 라쿠텐 사령탑에 올랐다.

선수 시절 세이부 라이온스와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포수로 뛴 오쿠보 감독은 1995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뒤 야구 해설가 및 평론가는 물론 프로골퍼와 탤런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데이브 오쿠보'라는 예명도 갖고 있다.
  • 라쿠텐 감독 “불멸의 이순신서 전술 배워”
    • 입력 2015.02.28 (10:18)
    • 수정 2015.02.28 (10:18)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감독이 명장 이순신의 일대기를 그린 한국의 사극을 전술 구상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일본스포츠신문 스포츠닛폰은 28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의 오쿠보 히로모토(48) 감독이 '한류 드라마가 전술 면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한류 드라마를 좋아하는 오쿠보 감독은 한국에서 2004년 방송됐던 사극 '불멸의 이순신'의 DVD를 가져와 스프링캠프 기간 즐겨보고 있다.

오쿠보 감독은 임진왜란 때 활약한 이순신 장군의 생애를 그린 이 드라마가 "전투 방법 등 야구 전략 면에서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산케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는 "최고의 인간이 어떻게 생각하고 작전을 세우는 지 등을 아는 것은 야구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요즘 이순신 장군에게 푹 빠진 배경을 설명했다.

스포츠닛폰은 이순신 장군이 불리한 상황에서도 조류를 이용해 일본 수군을 격파한 역사적 사실을 거론하면서 지난해 퍼시픽리그 최하위에 머문 뒤 올 시즌 반격을 준비하는 라쿠텐의 상황이 이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오쿠보 감독은 라쿠텐 2군 감독으로 지내다가 호시노 센이치 감독 후임으로 올 시즌 라쿠텐 사령탑에 올랐다.

선수 시절 세이부 라이온스와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포수로 뛴 오쿠보 감독은 1995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뒤 야구 해설가 및 평론가는 물론 프로골퍼와 탤런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데이브 오쿠보'라는 예명도 갖고 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