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 월화드라마 ‘블러드’ 후속 ‘후아유-학교2015’ 확정!
입력 2015.03.04 (11:17) 방송·연예
[연예] 월화드라마 ‘블러드’ 후속 ‘후아유-학교2015’ 확정!
KBS 2TV 새 월화드라마에 ‘후아유- 학교2015’(가제)가 편성 확정됐다.

KBS 관계자는 “현재 방영 중인‘블러드’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새 월화드라마에 ‘후아유-학교2015’가 편성됐다”고 밝히며 “‘후아유’는 강남 명문 자사고(자립형 사립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미스터리 장르의 터치를 가미한 진화된 학교드라마다”라고 덧붙였다.

‘후아유’(극본 김현정, 김민정, 연출 백상훈)는 강남 명문 자사고 ‘탑잇걸’ 은별이 실종됐다 기억을 잃은 채 돌아오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녀의 진실 찾기를 통해 ‘쌩얼’처럼 드러나는 학교의 현실을 리얼하게 그려낼 계획이다.

강남 초호화 유치원을 배경으로 ‘강남 엄마’들의 리얼한 쌩얼을 드러내 최고의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그녀들의 완벽한 하루’의 김현정 작가, 그리고 드라마스페셜 ‘나에게로 와서 별이 되었다’, ‘Happy! 로즈데이’ 등을 통해 섬세하고 감성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민정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또한 지성과 황정음의 열연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비밀’과 드라마스페셜 ‘중학생 A양’의 백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아 10대들의 감성적인 미스터리를 완성할 계획이다.

KBS가 만들어낸 흥행불패 고유 브랜드이자 배우 장혁, 하지원, 조인성, 공유, 임수정, 이종석, 김우빈 등 스타들을 키워낸 ‘학교’ 시리즈. 시청자들의 관심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신선한 배우들을 캐스팅해 화제가 된 만큼, 올해는 또 어떤 차세대 스타가 탄생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공감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지 안팎으로 관심이 집중된 '후아유-학교2015'는 곧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2015년 한층 업그레이드 된 학교시리즈로 돌아올 '후아유-학교2015'는 오는 4월 만나볼 수 있다.
  • [연예] 월화드라마 ‘블러드’ 후속 ‘후아유-학교2015’ 확정!
    • 입력 2015.03.04 (11:17)
    방송·연예
[연예] 월화드라마 ‘블러드’ 후속 ‘후아유-학교2015’ 확정!
KBS 2TV 새 월화드라마에 ‘후아유- 학교2015’(가제)가 편성 확정됐다.

KBS 관계자는 “현재 방영 중인‘블러드’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새 월화드라마에 ‘후아유-학교2015’가 편성됐다”고 밝히며 “‘후아유’는 강남 명문 자사고(자립형 사립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미스터리 장르의 터치를 가미한 진화된 학교드라마다”라고 덧붙였다.

‘후아유’(극본 김현정, 김민정, 연출 백상훈)는 강남 명문 자사고 ‘탑잇걸’ 은별이 실종됐다 기억을 잃은 채 돌아오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녀의 진실 찾기를 통해 ‘쌩얼’처럼 드러나는 학교의 현실을 리얼하게 그려낼 계획이다.

강남 초호화 유치원을 배경으로 ‘강남 엄마’들의 리얼한 쌩얼을 드러내 최고의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그녀들의 완벽한 하루’의 김현정 작가, 그리고 드라마스페셜 ‘나에게로 와서 별이 되었다’, ‘Happy! 로즈데이’ 등을 통해 섬세하고 감성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민정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또한 지성과 황정음의 열연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비밀’과 드라마스페셜 ‘중학생 A양’의 백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아 10대들의 감성적인 미스터리를 완성할 계획이다.

KBS가 만들어낸 흥행불패 고유 브랜드이자 배우 장혁, 하지원, 조인성, 공유, 임수정, 이종석, 김우빈 등 스타들을 키워낸 ‘학교’ 시리즈. 시청자들의 관심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신선한 배우들을 캐스팅해 화제가 된 만큼, 올해는 또 어떤 차세대 스타가 탄생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공감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지 안팎으로 관심이 집중된 '후아유-학교2015'는 곧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2015년 한층 업그레이드 된 학교시리즈로 돌아올 '후아유-학교2015'는 오는 4월 만나볼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