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중학생 10명 중 2명, ‘따돌림 위험군’…예방은?
입력 2015.03.11 (21:37) | 수정 2015.03.12 (17:1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중학생 10명 중 2명, ‘따돌림 위험군’…예방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이른바 '왕따'라고 부르는 따돌림 현상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 중학생들의 20%는 '따돌림'을 당할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수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7살 김 군은 중학교 2학년까지 학급 친구들로부터 은근한 따돌림을 당했습니다.

<녹취> 김 모 군(17살/음성변조) : "정말 힘들었죠, 소위 말하는 자살까지 시도해 본 적도 있었고..."

하지만 폭력과 같은 눈에 띄는 일은 없다보니 학교에서 별다른 대응책은 없었습니다.

한 연구기관이 중학생들의 친구 관계를 조사해봤습니다.

취미 활동 등 일상 생활을 함께하고 싶은 친구를 적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분석 결과 정서적으로 교감하는 친구가 극히 적거나, 혼자만 호감을 갖거나, 외톨이형 등 관계가 불안정한 학생이 60%가까이 나타났습니다.

<녹취> 김재근(중학교 교사) : "중요한 건 또래에서 살아남아야 되거든요. 사회적 교실 상황에서. 뭔가 자기가 적응해야 되는데 (외톨이 학생은) 그게 쉽지 않아요"

또 학업이나 교내 활동까지 종합할 때 전체 학생 10명 중 2명은 '따돌림 위험군'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위험군의 18%는 기존 검사에서 전혀 징후가 없던 학생이었습니다.

이들을 대상으로 교사들이 학급 활동과 외부 프로그램 등에 적극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했습니다.

6개월 뒤 참여 학생의 절반 가까이는 따돌림 위험도가 낮아졌습니다.

3년 넘도록 속앓이 했던 김 군도 이런 프로그램으로 자신감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장덕진()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장) : "(따돌림 예방 프로그램을) 어느 학생한테 적용해야 될 지 분명하게 판단할 수 있었고 실제로 적용해 보니까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

연구진은 그동안 '따돌림' 문제는 대부분 사고가 난 뒤에 대책을 세웠지만, 이번 연구로 예방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 “교실은 정글” 중학생 20% ‘왕따’ 가능성 높다
  • 중학생 10명 중 2명, ‘따돌림 위험군’…예방은?
    • 입력 2015.03.11 (21:37)
    • 수정 2015.03.12 (17:19)
    뉴스 9
중학생 10명 중 2명, ‘따돌림 위험군’…예방은?
<앵커 멘트>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이른바 '왕따'라고 부르는 따돌림 현상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 중학생들의 20%는 '따돌림'을 당할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수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7살 김 군은 중학교 2학년까지 학급 친구들로부터 은근한 따돌림을 당했습니다.

<녹취> 김 모 군(17살/음성변조) : "정말 힘들었죠, 소위 말하는 자살까지 시도해 본 적도 있었고..."

하지만 폭력과 같은 눈에 띄는 일은 없다보니 학교에서 별다른 대응책은 없었습니다.

한 연구기관이 중학생들의 친구 관계를 조사해봤습니다.

취미 활동 등 일상 생활을 함께하고 싶은 친구를 적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분석 결과 정서적으로 교감하는 친구가 극히 적거나, 혼자만 호감을 갖거나, 외톨이형 등 관계가 불안정한 학생이 60%가까이 나타났습니다.

<녹취> 김재근(중학교 교사) : "중요한 건 또래에서 살아남아야 되거든요. 사회적 교실 상황에서. 뭔가 자기가 적응해야 되는데 (외톨이 학생은) 그게 쉽지 않아요"

또 학업이나 교내 활동까지 종합할 때 전체 학생 10명 중 2명은 '따돌림 위험군'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위험군의 18%는 기존 검사에서 전혀 징후가 없던 학생이었습니다.

이들을 대상으로 교사들이 학급 활동과 외부 프로그램 등에 적극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했습니다.

6개월 뒤 참여 학생의 절반 가까이는 따돌림 위험도가 낮아졌습니다.

3년 넘도록 속앓이 했던 김 군도 이런 프로그램으로 자신감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장덕진()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장) : "(따돌림 예방 프로그램을) 어느 학생한테 적용해야 될 지 분명하게 판단할 수 있었고 실제로 적용해 보니까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

연구진은 그동안 '따돌림' 문제는 대부분 사고가 난 뒤에 대책을 세웠지만, 이번 연구로 예방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 “교실은 정글” 중학생 20% ‘왕따’ 가능성 높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