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포’ 세대 청년들 고충 토로 “인턴조차도 어렵다”
입력 2015.03.12 (07:17) 수정 2015.03.12 (08:2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5포’ 세대 청년들 고충 토로 “인턴조차도 어렵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취업준비생들과 대학생 등 청년들은 얼마나 힘들게 취업을 준비하고 있고 문제는 뭐라고 인식하고 있을까요?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고용노동부 장관을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보도에 이랑기자입니다.

<리포트>

체감실업률이 21.8%라는 청년층, 특히 인문학 전공 여대생들에겐 취업의 벽이 더 높은 것이 현실입니다.

취업이 어렵다는데 정부에서 뭘 도와주는지도 의문입니다.

<인터뷰> 조희원(이화여대 국어국문과 4학년) : "학원을 가는 것을 지원해주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해서 정보를 많이 지금 나에게 실제로 주는게 아니라 결국 내가 찾아서 구해야되는.."

청년 15명이 가감 없이 취업 실태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녹취> 최성일(취업준비생/성균관대 졸업) : "어떻게든 어떻게든 가는 경우가 많았는데 지금은 어떻게도 (회사) 가기가 힘들다."

<녹취> 강승찬(인천대학교 경제학과 3학년) : "인턴을 하기위해서도 비슷한 경험을 요구하다보니까 경험을 위한 경험 이런 아이러니한 말이 나오고있고 경험이 없으면 인터조차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고..."

정책에 대한 따끔한 지적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다연(인하대학교 경영학과 4학년) : "탈스펙화 되는 것은 맞지만 자소서(자기소개서)가 강조하는 이 상황에서 '자소설'처럼 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주실지..."

넥타이도 풀고 도시락을 먹으며 자유롭게 진행된 자리, 이기권 노동부 장관은 올해 인문계생에 대한 취업지원을 강화하는 등 정책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기권(고용노동부 장관) : "앞으로 청년 취업과 연관해서는 정부 전체가 달려든다. 교육과 산업부, 중기청 또 기획재정부 모두 달려들어서..."

고용부는 '도시락 토크'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정책에 당장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랑입니다.
  • ‘5포’ 세대 청년들 고충 토로 “인턴조차도 어렵다”
    • 입력 2015.03.12 (07:17)
    • 수정 2015.03.12 (08:26)
    뉴스광장
‘5포’ 세대 청년들 고충 토로 “인턴조차도 어렵다”
<앵커 멘트>

취업준비생들과 대학생 등 청년들은 얼마나 힘들게 취업을 준비하고 있고 문제는 뭐라고 인식하고 있을까요?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고용노동부 장관을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보도에 이랑기자입니다.

<리포트>

체감실업률이 21.8%라는 청년층, 특히 인문학 전공 여대생들에겐 취업의 벽이 더 높은 것이 현실입니다.

취업이 어렵다는데 정부에서 뭘 도와주는지도 의문입니다.

<인터뷰> 조희원(이화여대 국어국문과 4학년) : "학원을 가는 것을 지원해주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해서 정보를 많이 지금 나에게 실제로 주는게 아니라 결국 내가 찾아서 구해야되는.."

청년 15명이 가감 없이 취업 실태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녹취> 최성일(취업준비생/성균관대 졸업) : "어떻게든 어떻게든 가는 경우가 많았는데 지금은 어떻게도 (회사) 가기가 힘들다."

<녹취> 강승찬(인천대학교 경제학과 3학년) : "인턴을 하기위해서도 비슷한 경험을 요구하다보니까 경험을 위한 경험 이런 아이러니한 말이 나오고있고 경험이 없으면 인터조차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고..."

정책에 대한 따끔한 지적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다연(인하대학교 경영학과 4학년) : "탈스펙화 되는 것은 맞지만 자소서(자기소개서)가 강조하는 이 상황에서 '자소설'처럼 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주실지..."

넥타이도 풀고 도시락을 먹으며 자유롭게 진행된 자리, 이기권 노동부 장관은 올해 인문계생에 대한 취업지원을 강화하는 등 정책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기권(고용노동부 장관) : "앞으로 청년 취업과 연관해서는 정부 전체가 달려든다. 교육과 산업부, 중기청 또 기획재정부 모두 달려들어서..."

고용부는 '도시락 토크'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정책에 당장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