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오는 4월 12일 재보궐 선거에 유일하게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곳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중국발 ‘몸캠 피싱’ 기승…몸통은 어디에?
중국발 ‘몸캠 피싱’ 기승…몸통은 어디에?
중국발 '몸캠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몸캠 피싱'은 스마트폰 카메라와 '보이스 피싱'이 결합한 새로운 사이버범죄 중 하나다. 영상 채팅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원어민 교사가 벌칙으로 학생에게 세제 먹여
입력 2015.03.19 (22:43) 단신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 외국인 영어 교사 32살 A씨가 6학년 학생 3명에게 주방 세제를, 2명에겐 손톱용 약품을 먹인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A씨는 학부모와 학교를 상대로 작성한 사과문에서 영어 수업시간에 학생들이 한국어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규칙을 어겨 벌칙으로 먹으라고 했다며 강요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학교는 사건이 일어난지 3일 뒤인 지난 16일 해당 교사를 해임했지만 해당 사건을 교육청에는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 원어민 교사가 벌칙으로 학생에게 세제 먹여
    • 입력 2015.03.19 (22:43)
    단신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 외국인 영어 교사 32살 A씨가 6학년 학생 3명에게 주방 세제를, 2명에겐 손톱용 약품을 먹인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A씨는 학부모와 학교를 상대로 작성한 사과문에서 영어 수업시간에 학생들이 한국어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규칙을 어겨 벌칙으로 먹으라고 했다며 강요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학교는 사건이 일어난지 3일 뒤인 지난 16일 해당 교사를 해임했지만 해당 사건을 교육청에는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