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료 여성 직원 엉덩이 때린 회사원 ‘벌금 400만 원’
입력 2015.03.23 (13:16) 수정 2015.03.23 (18:05) 사회
울산지방법원은 회사에서 동료 여성의 엉덩이를 때리는 등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46살 김 모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동료 여성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한차례 치는 방법으로 추행하고, 석달 뒤에도 업무를 설명하던 피해자의 엉덩이를 3차례 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동료 여성 직원 엉덩이 때린 회사원 ‘벌금 400만 원’
    • 입력 2015.03.23 (13:16)
    • 수정 2015.03.23 (18:05)
    사회
울산지방법원은 회사에서 동료 여성의 엉덩이를 때리는 등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46살 김 모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동료 여성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한차례 치는 방법으로 추행하고, 석달 뒤에도 업무를 설명하던 피해자의 엉덩이를 3차례 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