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인 교수, 한국 학생들에게 안중근 ‘역사 수업’
입력 2015.03.27 (07:42) 수정 2015.03.27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인 교수, 한국 학생들에게 안중근 ‘역사 수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중근 의사가 중국의 뤼순 감옥에서 순국한 지 백5주년이 됐는데요.

한 일본인 교수가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안중근 의사의 평화 정신을 가르쳐 관심을 모았습니다.

오중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역사 수업 시간, 특별한 선생님이 교단에 섰습니다.

일본 츄오(中央)대학교 니시무라 미치코 겸임교수입니다.

지난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사건은 제국주의에 대한 항거라고 말합니다.

안 의사가 한·중·일 3국의 공동 은행 설립과 공동 군대 창설 등을 모색한 평화주의자라며 존경을 표했습니다.

<인터뷰> 니시무라 미치코(일본 츄오대학 겸임교수) : "(안중근 의사는) 105년 전에 동양의 평화를 원했던 평화론자로서 높게 평가받아 마땅한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을 바라보는 학생들의 시선도 진지해졌습니다.

<인터뷰> 도지석(근영중학교 3학년) : "일본을 너무 나쁘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동양의 평화를 위해서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니시무라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가슴 깊이 사과하고 살아계신 할머니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니시무라 미치코(일본 츄오대학 겸임교수) : "한국의 학교에서 수업하게 된 것은 크게 다른 한국과 일본의 역사 인식을 조금이라도 좁히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한·중·일 인권 관련 교사 모임이 11년 째 진행해 온 역사 수업이 일본 정부의 과거사 왜곡 논란 속에서 교훈을 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중호입니다.
  • 일본인 교수, 한국 학생들에게 안중근 ‘역사 수업’
    • 입력 2015.03.27 (07:42)
    • 수정 2015.03.27 (08:18)
    뉴스광장
일본인 교수, 한국 학생들에게 안중근 ‘역사 수업’
<앵커 멘트>

안중근 의사가 중국의 뤼순 감옥에서 순국한 지 백5주년이 됐는데요.

한 일본인 교수가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안중근 의사의 평화 정신을 가르쳐 관심을 모았습니다.

오중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역사 수업 시간, 특별한 선생님이 교단에 섰습니다.

일본 츄오(中央)대학교 니시무라 미치코 겸임교수입니다.

지난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사건은 제국주의에 대한 항거라고 말합니다.

안 의사가 한·중·일 3국의 공동 은행 설립과 공동 군대 창설 등을 모색한 평화주의자라며 존경을 표했습니다.

<인터뷰> 니시무라 미치코(일본 츄오대학 겸임교수) : "(안중근 의사는) 105년 전에 동양의 평화를 원했던 평화론자로서 높게 평가받아 마땅한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을 바라보는 학생들의 시선도 진지해졌습니다.

<인터뷰> 도지석(근영중학교 3학년) : "일본을 너무 나쁘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동양의 평화를 위해서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니시무라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가슴 깊이 사과하고 살아계신 할머니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니시무라 미치코(일본 츄오대학 겸임교수) : "한국의 학교에서 수업하게 된 것은 크게 다른 한국과 일본의 역사 인식을 조금이라도 좁히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한·중·일 인권 관련 교사 모임이 11년 째 진행해 온 역사 수업이 일본 정부의 과거사 왜곡 논란 속에서 교훈을 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중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