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승원·유준상, 영화 ‘고산자’서 맞선다
입력 2015.05.11 (11:56) 연합뉴스
차승원·유준상, 영화 ‘고산자’서 맞선다
배우 차승원과 유준상이 강우석 감독의 신작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정적 관계로 그려지는 김정호와 흥선대원군 역을 각각 맡는다고 시네마서비스가 11일 밝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박범신 작가의 소설 '고산자'를 바탕으로 고산자 김정호와 대동여지도 뒤에 감춰진 이야기를 추적하는 영화로, 강우석 감독의 스무 번째 영화이자 첫 사극이다.

차승원이 김정호를, 유준상이 고산자의 운명적 정적인 흥선대원군을 연기한다.

강 감독은 "차승원은 해를 거듭할수록 자신의 매력을 배가하는 능력이 있는 배우"라며 "그의 남모를 따뜻함은 외롭고도 뜨거웠던 고산자의 일생을 표현하는 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감독은 이어 "유준상은 '이끼'를 통해 처음 만나 기간은 짧지만 늘 함께 해 온 느낌"이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그만의 큰 그림을 그려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차승원·유준상, 영화 ‘고산자’서 맞선다
    • 입력 2015.05.11 (11:56)
    연합뉴스
차승원·유준상, 영화 ‘고산자’서 맞선다
배우 차승원과 유준상이 강우석 감독의 신작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정적 관계로 그려지는 김정호와 흥선대원군 역을 각각 맡는다고 시네마서비스가 11일 밝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박범신 작가의 소설 '고산자'를 바탕으로 고산자 김정호와 대동여지도 뒤에 감춰진 이야기를 추적하는 영화로, 강우석 감독의 스무 번째 영화이자 첫 사극이다.

차승원이 김정호를, 유준상이 고산자의 운명적 정적인 흥선대원군을 연기한다.

강 감독은 "차승원은 해를 거듭할수록 자신의 매력을 배가하는 능력이 있는 배우"라며 "그의 남모를 따뜻함은 외롭고도 뜨거웠던 고산자의 일생을 표현하는 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감독은 이어 "유준상은 '이끼'를 통해 처음 만나 기간은 짧지만 늘 함께 해 온 느낌"이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그만의 큰 그림을 그려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