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스 감염 간병인 5명…감염에 취약한 간병 문화
입력 2015.06.10 (08:02) 수정 2015.06.10 (11:11)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간병인이 이 병에 걸리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간병인이 병원의 또다른 '감염 취약지대'로 떠올랐다.

10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메르스에 걸린 걸로 확인된 간병인은 5명(54번, 85번, 93번, 106번, 107번)이다.

16번 환자(40)가 치료를 받은 대청병원에서는 간병인이 3명이나 감염됐다.

국내 간병인은 6인실 등 북적이는 병실에서 장기간 환자를 돌봐야 해 각종 감염에 노출되고, 연이어 다른 환자를 돌보면서 2차 확산을 일으킬 위험성이 크지만 이를 예방할 충분한 교육을 받지 않은 채 간병 일선에 투입된다.

또 병원에 소속된 신분이 아니라 개인사업자 자격으로 환자에게 직접 고용되기 때문에 관리나 통제에서 벗어나 있다. 조선족 여성 간병인도 다수다.

경기도 화성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된 93번 환자인 A(64·여)씨는 이런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5인 병실에서 환자를 간호하다 같은 공간에 입원한 15번 환자에게서 병이 옮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지난달 29일 방역 당국과 병원으로부터 '15번 환자가 메르스가 의심되니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지만, 검사를 거부했다.

당시 A씨는 고열 등 메르스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상황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A씨는 이후 자기 집에 격리됐지만, 격리 지침을 어기고 외출을 했고 감염 위험 사실을 밝히지 않은 채 서울 자택 근처의 의원에서 수차례 진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본래 의도와 관계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이웃이 메르스 전파의 불안감에 떨게 될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한 간병인 중개업체 관계자는 "간병인이 박봉에 일이 힘든 직종이라 감염 문제를 알아도 관심을 두기 어려운 경우가 잦다"며 "간병인이 사실상 '프리랜서'라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을 업체가 밀착 관리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의학 전문가들은 환자 보호자와 간병인이 비좁은 병실에서 환자와 숙식을 함께하는 한국 특유의 의료환경은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한다.

고려대 의대 안형식 교수팀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전국 26개 의료기관(환자 36만2천여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간병인·보호자가 상주하는 병동의 '병원 내 감염' 발생률은 '1일·1천명당 6.9명'으로, 간병인·보호자가 상주 못하는 병동(2.1명)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요로 감염(방광·요도·신장 등에 대한 감염) 발생률도 간병인·보호자 상주 병동이 1일·1천명당 6.8명으로 1.8명인 비(非)상주 병동을 크게 웃돌았다.

안형식 교수는 1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메르스 사태는 간병인과 보호자의 상주와 맞물려 빈번히 나타나던 감염 문제를 명확히 재조명했다"며 "단기적으로는 간병인 교육 등 방안을 제시할 수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간호사가 간병 업무를 전담하는 '포괄간호제'를 정착시키는 것이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 메르스 감염 간병인 5명…감염에 취약한 간병 문화
    • 입력 2015.06.10 (08:02)
    • 수정 2015.06.10 (11:11)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간병인이 이 병에 걸리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간병인이 병원의 또다른 '감염 취약지대'로 떠올랐다.

10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메르스에 걸린 걸로 확인된 간병인은 5명(54번, 85번, 93번, 106번, 107번)이다.

16번 환자(40)가 치료를 받은 대청병원에서는 간병인이 3명이나 감염됐다.

국내 간병인은 6인실 등 북적이는 병실에서 장기간 환자를 돌봐야 해 각종 감염에 노출되고, 연이어 다른 환자를 돌보면서 2차 확산을 일으킬 위험성이 크지만 이를 예방할 충분한 교육을 받지 않은 채 간병 일선에 투입된다.

또 병원에 소속된 신분이 아니라 개인사업자 자격으로 환자에게 직접 고용되기 때문에 관리나 통제에서 벗어나 있다. 조선족 여성 간병인도 다수다.

경기도 화성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된 93번 환자인 A(64·여)씨는 이런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5인 병실에서 환자를 간호하다 같은 공간에 입원한 15번 환자에게서 병이 옮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지난달 29일 방역 당국과 병원으로부터 '15번 환자가 메르스가 의심되니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지만, 검사를 거부했다.

당시 A씨는 고열 등 메르스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상황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A씨는 이후 자기 집에 격리됐지만, 격리 지침을 어기고 외출을 했고 감염 위험 사실을 밝히지 않은 채 서울 자택 근처의 의원에서 수차례 진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본래 의도와 관계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이웃이 메르스 전파의 불안감에 떨게 될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한 간병인 중개업체 관계자는 "간병인이 박봉에 일이 힘든 직종이라 감염 문제를 알아도 관심을 두기 어려운 경우가 잦다"며 "간병인이 사실상 '프리랜서'라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을 업체가 밀착 관리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의학 전문가들은 환자 보호자와 간병인이 비좁은 병실에서 환자와 숙식을 함께하는 한국 특유의 의료환경은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한다.

고려대 의대 안형식 교수팀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전국 26개 의료기관(환자 36만2천여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간병인·보호자가 상주하는 병동의 '병원 내 감염' 발생률은 '1일·1천명당 6.9명'으로, 간병인·보호자가 상주 못하는 병동(2.1명)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요로 감염(방광·요도·신장 등에 대한 감염) 발생률도 간병인·보호자 상주 병동이 1일·1천명당 6.8명으로 1.8명인 비(非)상주 병동을 크게 웃돌았다.

안형식 교수는 1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메르스 사태는 간병인과 보호자의 상주와 맞물려 빈번히 나타나던 감염 문제를 명확히 재조명했다"며 "단기적으로는 간병인 교육 등 방안을 제시할 수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간호사가 간병 업무를 전담하는 '포괄간호제'를 정착시키는 것이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