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스 위기 극복…유통가 관광객 유치 안간힘
입력 2015.06.21 (21:20) 수정 2015.06.21 (22: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메르스 위기 극복…유통가 관광객 유치 안간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날씨 참 좋았는데, 메르스로 움츠러들었던 마음도 많이 풀린 것 같습니다.

휴일 나들이 인파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한동안 시름을 겪었던 유통가는 다시 거리로 나온 손님들을 붙잡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휴일 오후 도심이 모처럼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메르스 확산세가 진정되면서 인파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청수(수원시 영통구) : "날씨가 풀려서 산책할 겸, 인사동 나와 봤습니다. 그래도 사람들 이제 다시 (밖에) 많이 다니더라고요."

외국인 관광객이 빠뜨리지 않고 들르는 명동도 활기가 넘칩니다.

걱정은 되지만 준비를 철저히 했기 때문에 안심입니다.

<인터뷰> 나가타 요시코(일본 나고야시) : "마스크를 쓰고 (손) 소독을 하고, 정보를 모아서 (예방을 하고 있습니다)."

전통시장 상인들은 손세정제와 물수건 등을 갖춰 놓고, 관광객 유치에 안간힘입니다.

<인터뷰> 이병환(홍삼판매업체 주인) : "(손세정제라고) 중국 문구로도 써 놓고, 영어로도 써 놓고, 고객들이 물건을 만지고 바로 손세정제로 손 세정을 할 수 있도록 준비도 다 돼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타격을 입고 있는 숙박업계는 고비를 넘기기 위해 국내 고객 쪽으로 눈길을 돌리는 등 영업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바다(000호스텔 사장) : "저희가 하고 있는 건 서울로 출장오시는 분들이라든지,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인 상대로 하는 것들을 바로 시작해서 성과를 보긴 했어요."

메르스 사태가 한달을 넘으면서 이제 위기를 넘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움직임이 곳곳에서 감지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메르스 위기 극복…유통가 관광객 유치 안간힘
    • 입력 2015.06.21 (21:20)
    • 수정 2015.06.21 (22:24)
    뉴스 9
메르스 위기 극복…유통가 관광객 유치 안간힘
<앵커 멘트>

오늘 날씨 참 좋았는데, 메르스로 움츠러들었던 마음도 많이 풀린 것 같습니다.

휴일 나들이 인파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한동안 시름을 겪었던 유통가는 다시 거리로 나온 손님들을 붙잡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휴일 오후 도심이 모처럼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메르스 확산세가 진정되면서 인파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청수(수원시 영통구) : "날씨가 풀려서 산책할 겸, 인사동 나와 봤습니다. 그래도 사람들 이제 다시 (밖에) 많이 다니더라고요."

외국인 관광객이 빠뜨리지 않고 들르는 명동도 활기가 넘칩니다.

걱정은 되지만 준비를 철저히 했기 때문에 안심입니다.

<인터뷰> 나가타 요시코(일본 나고야시) : "마스크를 쓰고 (손) 소독을 하고, 정보를 모아서 (예방을 하고 있습니다)."

전통시장 상인들은 손세정제와 물수건 등을 갖춰 놓고, 관광객 유치에 안간힘입니다.

<인터뷰> 이병환(홍삼판매업체 주인) : "(손세정제라고) 중국 문구로도 써 놓고, 영어로도 써 놓고, 고객들이 물건을 만지고 바로 손세정제로 손 세정을 할 수 있도록 준비도 다 돼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타격을 입고 있는 숙박업계는 고비를 넘기기 위해 국내 고객 쪽으로 눈길을 돌리는 등 영업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바다(000호스텔 사장) : "저희가 하고 있는 건 서울로 출장오시는 분들이라든지,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인 상대로 하는 것들을 바로 시작해서 성과를 보긴 했어요."

메르스 사태가 한달을 넘으면서 이제 위기를 넘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움직임이 곳곳에서 감지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