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천안함재단 해체” 유가족 탄원
입력 2015.06.22 (23:25) | 수정 2015.06.23 (00:31)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천안함재단 해체” 유가족 탄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안함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들의 지원을 위해 설립된 천안함 재단에 대해 유족들이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재단이 설립 취지를 망각하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 전 해군 병사 46명이 숨진 천안함 폭침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 지원을 위해 천안함재단이 설립됐습니다.

하지만 설립 4년 만에 일부 유족들이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 등에 제출했습니다.

<인터뷰> 박병규(천안함 46용사 유족회장) : "실제 할 수 있는 사업은 해야 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거죠. 그래서 유족들은 차라리 해체해서 그 돈을 차라리 국가나 국민에게 돌려줬으면..."

지난해 재단의 1년 예산 3억 8천만 원 가운데 8천4백만 원만 주요 설립 목적인 추모사업과 유가족 지원 등에 쓰였습니다. 전체 예산의 21%에 불과합니다.

재단 임원들은 두 쪽 난 천안함이 훤히 내려다 보이는 군 골프장에서 골프도 즐겼습니다.

<녹취> 유가족 : "2함대 앞바다 바닷물이 그냥 보통 물로 보이냐. 가족의 눈물이 고여 있는 데다. 그것만은 막아달라고 제가 처음에 그 부탁했거든요."

재단측은 해군본부가 군 골프장의 준회원 자격을 줘서 골프를 쳤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박래범(천안함재단 사무총장) : "재단 임원들이 같이 가는 건 일 년에 한 번 갑니다. 2함대에 있는 골프장 때문에 천안함이 그렇게 폭침 사고가 난 건 아니잖아요?"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국민성금으로 설립된 천안함 재단.

하지만 4년 만에 지원 받아야 할 유족들이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천안함재단 해체” 유가족 탄원
    • 입력 2015.06.22 (23:25)
    • 수정 2015.06.23 (00:31)
    뉴스라인
“천안함재단 해체” 유가족 탄원
<앵커 멘트>

천안함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들의 지원을 위해 설립된 천안함 재단에 대해 유족들이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재단이 설립 취지를 망각하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 전 해군 병사 46명이 숨진 천안함 폭침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 지원을 위해 천안함재단이 설립됐습니다.

하지만 설립 4년 만에 일부 유족들이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 등에 제출했습니다.

<인터뷰> 박병규(천안함 46용사 유족회장) : "실제 할 수 있는 사업은 해야 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거죠. 그래서 유족들은 차라리 해체해서 그 돈을 차라리 국가나 국민에게 돌려줬으면..."

지난해 재단의 1년 예산 3억 8천만 원 가운데 8천4백만 원만 주요 설립 목적인 추모사업과 유가족 지원 등에 쓰였습니다. 전체 예산의 21%에 불과합니다.

재단 임원들은 두 쪽 난 천안함이 훤히 내려다 보이는 군 골프장에서 골프도 즐겼습니다.

<녹취> 유가족 : "2함대 앞바다 바닷물이 그냥 보통 물로 보이냐. 가족의 눈물이 고여 있는 데다. 그것만은 막아달라고 제가 처음에 그 부탁했거든요."

재단측은 해군본부가 군 골프장의 준회원 자격을 줘서 골프를 쳤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박래범(천안함재단 사무총장) : "재단 임원들이 같이 가는 건 일 년에 한 번 갑니다. 2함대에 있는 골프장 때문에 천안함이 그렇게 폭침 사고가 난 건 아니잖아요?"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국민성금으로 설립된 천안함 재단.

하지만 4년 만에 지원 받아야 할 유족들이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