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입력 2015.07.30 (21:06) 수정 2015.08.10 (09:2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롯데그룹 '형제의 난'의 중심에 있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어젯밤 귀국해 KBS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직위해제 하라는 내용의 이른바 '신격호 지시서'를 전격 공개하면서 자신의 쿠데타설을 일축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모든 것은 아버지의 뜻이었다."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에서 내려오게 한 것은 아버지의 강력한 의지였다는게 신동주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신동주 : "'쿠데타'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께서 자신의 권한을 행사한 겁니다."

그러면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 작성된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시서를 공개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직위해제한다는 내용이 담겨있고, 또 다른 서류에는 신동주 전 부회장 등 4명을 사장과 임원으로 임명하라는 내용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서명과 함께 들어있습니다.

아버지가 이사들에게 그만두라고 얘기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자 직접 일본으로 갔다는게 신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신 전 부회장은 아버지를 대표이사직에서 강제 해임시킨 것은 무효이며, 신동빈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은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아버지 의사에 반한 겁니다. 무리하게 (신동빈이 롯데 홀딩스)대표이사가 된 것은 아주 유감스럽습니다."

또 지난해부터 주요 보직에서 해임된 것은 자신의 경영성과에 대한 아버지의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함께 일본으로 간 신영자 이사장은 현재 누구편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중립입니다. 아버지 회장님이 걱정돼 함께 따라간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 것은 일부 친족들이 판단이 어려운 아버지를 유도한 결과이며, 지시서는 절차를 무시한 것이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 총괄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해임한 건 일본 롯데에서의 실적 부진 때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 입력 2015.07.30 (21:06)
    • 수정 2015.08.10 (09:27)
    뉴스 9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앵커 멘트>

롯데그룹 '형제의 난'의 중심에 있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어젯밤 귀국해 KBS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직위해제 하라는 내용의 이른바 '신격호 지시서'를 전격 공개하면서 자신의 쿠데타설을 일축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모든 것은 아버지의 뜻이었다."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에서 내려오게 한 것은 아버지의 강력한 의지였다는게 신동주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신동주 : "'쿠데타'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께서 자신의 권한을 행사한 겁니다."

그러면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 작성된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시서를 공개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직위해제한다는 내용이 담겨있고, 또 다른 서류에는 신동주 전 부회장 등 4명을 사장과 임원으로 임명하라는 내용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서명과 함께 들어있습니다.

아버지가 이사들에게 그만두라고 얘기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자 직접 일본으로 갔다는게 신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신 전 부회장은 아버지를 대표이사직에서 강제 해임시킨 것은 무효이며, 신동빈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은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아버지 의사에 반한 겁니다. 무리하게 (신동빈이 롯데 홀딩스)대표이사가 된 것은 아주 유감스럽습니다."

또 지난해부터 주요 보직에서 해임된 것은 자신의 경영성과에 대한 아버지의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함께 일본으로 간 신영자 이사장은 현재 누구편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중립입니다. 아버지 회장님이 걱정돼 함께 따라간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 것은 일부 친족들이 판단이 어려운 아버지를 유도한 결과이며, 지시서는 절차를 무시한 것이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 총괄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해임한 건 일본 롯데에서의 실적 부진 때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