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ISSUE
입력 2015.07.30 (21:06) | 수정 2015.08.10 (09:2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롯데그룹 '형제의 난'의 중심에 있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어젯밤 귀국해 KBS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직위해제 하라는 내용의 이른바 '신격호 지시서'를 전격 공개하면서 자신의 쿠데타설을 일축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모든 것은 아버지의 뜻이었다."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에서 내려오게 한 것은 아버지의 강력한 의지였다는게 신동주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신동주 : "'쿠데타'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께서 자신의 권한을 행사한 겁니다."

그러면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 작성된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시서를 공개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직위해제한다는 내용이 담겨있고, 또 다른 서류에는 신동주 전 부회장 등 4명을 사장과 임원으로 임명하라는 내용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서명과 함께 들어있습니다.

아버지가 이사들에게 그만두라고 얘기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자 직접 일본으로 갔다는게 신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신 전 부회장은 아버지를 대표이사직에서 강제 해임시킨 것은 무효이며, 신동빈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은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아버지 의사에 반한 겁니다. 무리하게 (신동빈이 롯데 홀딩스)대표이사가 된 것은 아주 유감스럽습니다."

또 지난해부터 주요 보직에서 해임된 것은 자신의 경영성과에 대한 아버지의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함께 일본으로 간 신영자 이사장은 현재 누구편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중립입니다. 아버지 회장님이 걱정돼 함께 따라간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 것은 일부 친족들이 판단이 어려운 아버지를 유도한 결과이며, 지시서는 절차를 무시한 것이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 총괄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해임한 건 일본 롯데에서의 실적 부진 때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 입력 2015.07.30 (21:06)
    • 수정 2015.08.10 (09:27)
    뉴스 9
[단독] 롯데 ‘형제의 난’ 2R…‘신격호 지시서’ 전격 공개
<앵커 멘트>

롯데그룹 '형제의 난'의 중심에 있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어젯밤 귀국해 KBS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직위해제 하라는 내용의 이른바 '신격호 지시서'를 전격 공개하면서 자신의 쿠데타설을 일축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모든 것은 아버지의 뜻이었다."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에서 내려오게 한 것은 아버지의 강력한 의지였다는게 신동주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신동주 : "'쿠데타'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께서 자신의 권한을 행사한 겁니다."

그러면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 작성된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시서를 공개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직위해제한다는 내용이 담겨있고, 또 다른 서류에는 신동주 전 부회장 등 4명을 사장과 임원으로 임명하라는 내용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서명과 함께 들어있습니다.

아버지가 이사들에게 그만두라고 얘기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자 직접 일본으로 갔다는게 신 전 부회장의 주장입니다.

신 전 부회장은 아버지를 대표이사직에서 강제 해임시킨 것은 무효이며, 신동빈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은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아버지 의사에 반한 겁니다. 무리하게 (신동빈이 롯데 홀딩스)대표이사가 된 것은 아주 유감스럽습니다."

또 지난해부터 주요 보직에서 해임된 것은 자신의 경영성과에 대한 아버지의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함께 일본으로 간 신영자 이사장은 현재 누구편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부회장) : "중립입니다. 아버지 회장님이 걱정돼 함께 따라간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 것은 일부 친족들이 판단이 어려운 아버지를 유도한 결과이며, 지시서는 절차를 무시한 것이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 총괄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해임한 건 일본 롯데에서의 실적 부진 때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