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입력 2015.08.12 (21:24) | 수정 2015.08.12 (23:2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 일제시대 미곡 수탈의 상징 도시, 전북 군산에 세워졌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참회하는 일본인들의 성금도 포함돼, 숙연함을 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쌀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전북 군산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맨발에 한복차림. 일본군에 끌려간 위안부 평균 키인 158센티미터. 17살 소녀 모습입니다.

소녀상 옆의 빈자리...

위안부 문제 해결에 시민들이 동참해 달라는 의미입니다.

<인터뷰> 이승우(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 공동위원장) : "한국의 많은 소녀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 일본과 한국과의 관계가 달라지는 발전적으로 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건립 기금 7천여만 중 9백여만 원은 일본인들이 부담했습니다.

과거사를 반성하는 일본 시민단체 '동지회'가 성금으로 내놓았습니다.

전국에 들어선 소녀상 11개 가운데 일부나마 건립 비용을 일본인들이 부담한 첫 사례입니다.

15살 때 위안부로 일본군에 끌려간 이옥선 할머니도 소녀상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88살) : "우리는 그저 사죄를 요구하지요. 사죄만 하면 다 하는 건데 안 하니까."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동참해 온 일본 시민단체인 동지회측은 다음달 위안소 현판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 입력 2015.08.12 (21:24)
    • 수정 2015.08.12 (23:25)
    뉴스 9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 일제시대 미곡 수탈의 상징 도시, 전북 군산에 세워졌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참회하는 일본인들의 성금도 포함돼, 숙연함을 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쌀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전북 군산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맨발에 한복차림. 일본군에 끌려간 위안부 평균 키인 158센티미터. 17살 소녀 모습입니다.

소녀상 옆의 빈자리...

위안부 문제 해결에 시민들이 동참해 달라는 의미입니다.

<인터뷰> 이승우(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 공동위원장) : "한국의 많은 소녀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 일본과 한국과의 관계가 달라지는 발전적으로 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건립 기금 7천여만 중 9백여만 원은 일본인들이 부담했습니다.

과거사를 반성하는 일본 시민단체 '동지회'가 성금으로 내놓았습니다.

전국에 들어선 소녀상 11개 가운데 일부나마 건립 비용을 일본인들이 부담한 첫 사례입니다.

15살 때 위안부로 일본군에 끌려간 이옥선 할머니도 소녀상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88살) : "우리는 그저 사죄를 요구하지요. 사죄만 하면 다 하는 건데 안 하니까."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동참해 온 일본 시민단체인 동지회측은 다음달 위안소 현판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