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입력 2015.08.12 (21:24) | 수정 2015.08.12 (23:2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 일제시대 미곡 수탈의 상징 도시, 전북 군산에 세워졌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참회하는 일본인들의 성금도 포함돼, 숙연함을 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쌀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전북 군산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맨발에 한복차림. 일본군에 끌려간 위안부 평균 키인 158센티미터. 17살 소녀 모습입니다.

소녀상 옆의 빈자리...

위안부 문제 해결에 시민들이 동참해 달라는 의미입니다.

<인터뷰> 이승우(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 공동위원장) : "한국의 많은 소녀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 일본과 한국과의 관계가 달라지는 발전적으로 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건립 기금 7천여만 중 9백여만 원은 일본인들이 부담했습니다.

과거사를 반성하는 일본 시민단체 '동지회'가 성금으로 내놓았습니다.

전국에 들어선 소녀상 11개 가운데 일부나마 건립 비용을 일본인들이 부담한 첫 사례입니다.

15살 때 위안부로 일본군에 끌려간 이옥선 할머니도 소녀상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88살) : "우리는 그저 사죄를 요구하지요. 사죄만 하면 다 하는 건데 안 하니까."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동참해 온 일본 시민단체인 동지회측은 다음달 위안소 현판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 입력 2015.08.12 (21:24)
    • 수정 2015.08.12 (23:25)
    뉴스 9
[광복 70년 미래 30년] 군산 ‘평화의 소녀상’…일본 단체도 동참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 일제시대 미곡 수탈의 상징 도시, 전북 군산에 세워졌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참회하는 일본인들의 성금도 포함돼, 숙연함을 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쌀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전북 군산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맨발에 한복차림. 일본군에 끌려간 위안부 평균 키인 158센티미터. 17살 소녀 모습입니다.

소녀상 옆의 빈자리...

위안부 문제 해결에 시민들이 동참해 달라는 의미입니다.

<인터뷰> 이승우(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 공동위원장) : "한국의 많은 소녀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 일본과 한국과의 관계가 달라지는 발전적으로 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건립 기금 7천여만 중 9백여만 원은 일본인들이 부담했습니다.

과거사를 반성하는 일본 시민단체 '동지회'가 성금으로 내놓았습니다.

전국에 들어선 소녀상 11개 가운데 일부나마 건립 비용을 일본인들이 부담한 첫 사례입니다.

15살 때 위안부로 일본군에 끌려간 이옥선 할머니도 소녀상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88살) : "우리는 그저 사죄를 요구하지요. 사죄만 하면 다 하는 건데 안 하니까."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동참해 온 일본 시민단체인 동지회측은 다음달 위안소 현판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