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통일로미래로] “탈북 청년들 언어 장벽을 넘어라”
입력 2015.08.29 (08:22) | 수정 2015.08.29 (09:02) 남북의창
동영상영역 시작
[통일로미래로] “탈북 청년들 언어 장벽을 넘어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통일과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아가는 [통일로 미래로]입니다.

탈북자들이 우리 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게 뭔지를 물었더니 의외의 답변이 나왔습니다.

바로 영어인데요.

특히 대학 진학이나 취업을 준비하는 탈북 청년들은 낯선 환경 적응에 언어의 장벽까지 넘기 위해 고군분투중이라고 합니다.

그 현장으로, 이현정 리포터와 함께 가시죠.

<리포트>

지난 2012년 남한에 정착한 탈북여성 한선미 씨.

벌써 남한생활 4년차... 한창 친구들과 놀러 다닐 나이이지만 말 못할 사정이 하나 있습니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칵테일 술집 갔는데 다 영어로 쓰여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메뉴를 보고 제일 싼 걸로 시켰다고 했는데 물이었더라고요."

<녹취> 양지은(한선미 씨 친구) : "(선미 씨가) 같이 쇼핑을 가거나 하면 많이 물어 보는 편이죠. 뭐라고 부르냐고... 그러면 ‘하이힐이다’ 그러면 ‘하이힐이 뭐냐’고 또 물어 보고..."

무슨 뜻인지 좀처럼 알 수 없는 외래어들.

패션디자인과를 지망하지만 입학도 하기 전에 영어가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고 퀄리티(Quality)가 뭐야? (완성도라고 해야 하나, 뭔가 더 전문성이 있어 보이는 거지.) 퀄리티... 어렵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교수님이 강의를 영어로 하니까 아예 알아듣지 못 한대요. 그래서 언니들이 자퇴하고 휴학하는 경우가 엄청 많다고 하면서 영어는 엄청 배우고 들어가야 그래도 수업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학업을 중도 포기하는 언니들을 보며 친구와 사전 조사까지 나섰건만...벌써부터 눈앞이 캄캄해지는 선미 씨입니다.

지난해 통일부가 탈북민 만 이천 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한 생활에서 느끼는 어려움 가운데 ‘외래어로 인한 의사소통 문제’가 41.4%로 매우 높은 수치로 나타났는데요.

이처럼 부족한 영어 실력과 이로 인한 자신감 상실은 정착의 또 다른 난관이 되고 있습니다.

패션디자이너의 꿈을 위해 영어 완전 정복에 나선 선미 씨.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말이 안 돼요. (그래서 그런 거 배우고 싶죠? 대화 같은 거.) 발음 교정이랑..."

도움을 받기 위해 찾은 곳은, 탈북민들을 위해 무료 영어 강습을 진행하는 원어민 민간단체 ‘TNKR’입니다.

<인터뷰> 이은구(Teach North Korea Refugees(탈북민 교육) 공동대표) : "외래어가 대부분 영어라는 것들이어서 영어를 모르면 기본적인 대화도 어렵고 정착하고 문제가 되는 거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탈북) 학생들이 자기의 길을 찾았으면 좋겠어요. 그러니까 내가 정말 공부를 더 하고 싶은데 영어가 필요하면 정말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공부를 더 할 수 있는..."

정착과 학업, 그리고 취업까지...

영어가 필수인 남한의 언어 문화는 탈북민들에게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인데요.

<녹취> "동사 뒤에 S를 붙여요. 왜냐하면 포비가... (아, 삼인칭...) ‘it a one bear’. 하나니까. 그래서 s를 꼭 붙이는 거예요."

이곳에선 상담을 거쳐 수준에 맞는 1:1 교육을 통해 언어 자립을 돕고 있습니다.

<녹취> 오정미(탈북민/2007년 입국) : "처음에 한국에 왔을 때는 북한에서 외래어, 영어를 많이 안 쓰니까 왔을 때 그런 거 거의 못 알아들었죠. 뭔가 한국말을 하는 것 같은데 못 알아듣고. 저는 그래서 하나원에 있을 때 A, B, C, D부터 배우고..."

영어를 알아듣지 못해 학업을 중단해야 했던 정미 씨도 이곳의 도움으로 졸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학업의 한 고비를 넘겼지만, 다시 취업이라는 산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합니다.

<녹취> 오정미(탈북민/2007년 입국) : "취업에도 도움이 되고... 그러려면 공부를 계속하긴 해야 될 것 같아요."

그리고 여기,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는 한 사람.

세혁 씨는 남한에서 정착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영어가 필수라고 합니다.

<녹취> 오세혁(탈북민/TNKR 교육 3개월 차)
아침에 수업이 여덟시 반부터 시작 됐거든요. 그러면 오전에 한 7시부터 시작돼서 저녁에 12시까지 계속 그걸 했어요.

힘들었던 시간이지만 영어 공부뿐만이 아니라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데 자신감이 생겼다는 세혁 씨...

TNKR의 이런 노력은 세혁 씨와 같은 탈북민들에게 새로운 힘이 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세혁 / 탈북민 (TNKR 교육 3개월 차) : "내가 열심히 하는데 누가 ’너 좀 더 열심히 해봐라’ 하고 도와주면 더 힘이 나는 거고..."

남한에서 성공적인 적응을 위해선 영어가 꼭 필요하다고 탈북민들은 말하는데요.

작은 도움으로 시작해 큰 꿈을 꿀 수 있게 된 탈북민들. 앞으로 이들의 성장이 기대됩니다.
  • [통일로미래로] “탈북 청년들 언어 장벽을 넘어라”
    • 입력 2015.08.29 (08:22)
    • 수정 2015.08.29 (09:02)
    남북의창
[통일로미래로] “탈북 청년들 언어 장벽을 넘어라”
<앵커 멘트>

남북통일과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아가는 [통일로 미래로]입니다.

탈북자들이 우리 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게 뭔지를 물었더니 의외의 답변이 나왔습니다.

바로 영어인데요.

특히 대학 진학이나 취업을 준비하는 탈북 청년들은 낯선 환경 적응에 언어의 장벽까지 넘기 위해 고군분투중이라고 합니다.

그 현장으로, 이현정 리포터와 함께 가시죠.

<리포트>

지난 2012년 남한에 정착한 탈북여성 한선미 씨.

벌써 남한생활 4년차... 한창 친구들과 놀러 다닐 나이이지만 말 못할 사정이 하나 있습니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칵테일 술집 갔는데 다 영어로 쓰여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메뉴를 보고 제일 싼 걸로 시켰다고 했는데 물이었더라고요."

<녹취> 양지은(한선미 씨 친구) : "(선미 씨가) 같이 쇼핑을 가거나 하면 많이 물어 보는 편이죠. 뭐라고 부르냐고... 그러면 ‘하이힐이다’ 그러면 ‘하이힐이 뭐냐’고 또 물어 보고..."

무슨 뜻인지 좀처럼 알 수 없는 외래어들.

패션디자인과를 지망하지만 입학도 하기 전에 영어가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고 퀄리티(Quality)가 뭐야? (완성도라고 해야 하나, 뭔가 더 전문성이 있어 보이는 거지.) 퀄리티... 어렵다"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교수님이 강의를 영어로 하니까 아예 알아듣지 못 한대요. 그래서 언니들이 자퇴하고 휴학하는 경우가 엄청 많다고 하면서 영어는 엄청 배우고 들어가야 그래도 수업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학업을 중도 포기하는 언니들을 보며 친구와 사전 조사까지 나섰건만...벌써부터 눈앞이 캄캄해지는 선미 씨입니다.

지난해 통일부가 탈북민 만 이천 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한 생활에서 느끼는 어려움 가운데 ‘외래어로 인한 의사소통 문제’가 41.4%로 매우 높은 수치로 나타났는데요.

이처럼 부족한 영어 실력과 이로 인한 자신감 상실은 정착의 또 다른 난관이 되고 있습니다.

패션디자이너의 꿈을 위해 영어 완전 정복에 나선 선미 씨.

<녹취> 한선미(탈북민/2012년 입국) : "말이 안 돼요. (그래서 그런 거 배우고 싶죠? 대화 같은 거.) 발음 교정이랑..."

도움을 받기 위해 찾은 곳은, 탈북민들을 위해 무료 영어 강습을 진행하는 원어민 민간단체 ‘TNKR’입니다.

<인터뷰> 이은구(Teach North Korea Refugees(탈북민 교육) 공동대표) : "외래어가 대부분 영어라는 것들이어서 영어를 모르면 기본적인 대화도 어렵고 정착하고 문제가 되는 거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탈북) 학생들이 자기의 길을 찾았으면 좋겠어요. 그러니까 내가 정말 공부를 더 하고 싶은데 영어가 필요하면 정말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공부를 더 할 수 있는..."

정착과 학업, 그리고 취업까지...

영어가 필수인 남한의 언어 문화는 탈북민들에게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인데요.

<녹취> "동사 뒤에 S를 붙여요. 왜냐하면 포비가... (아, 삼인칭...) ‘it a one bear’. 하나니까. 그래서 s를 꼭 붙이는 거예요."

이곳에선 상담을 거쳐 수준에 맞는 1:1 교육을 통해 언어 자립을 돕고 있습니다.

<녹취> 오정미(탈북민/2007년 입국) : "처음에 한국에 왔을 때는 북한에서 외래어, 영어를 많이 안 쓰니까 왔을 때 그런 거 거의 못 알아들었죠. 뭔가 한국말을 하는 것 같은데 못 알아듣고. 저는 그래서 하나원에 있을 때 A, B, C, D부터 배우고..."

영어를 알아듣지 못해 학업을 중단해야 했던 정미 씨도 이곳의 도움으로 졸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학업의 한 고비를 넘겼지만, 다시 취업이라는 산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합니다.

<녹취> 오정미(탈북민/2007년 입국) : "취업에도 도움이 되고... 그러려면 공부를 계속하긴 해야 될 것 같아요."

그리고 여기,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는 한 사람.

세혁 씨는 남한에서 정착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영어가 필수라고 합니다.

<녹취> 오세혁(탈북민/TNKR 교육 3개월 차)
아침에 수업이 여덟시 반부터 시작 됐거든요. 그러면 오전에 한 7시부터 시작돼서 저녁에 12시까지 계속 그걸 했어요.

힘들었던 시간이지만 영어 공부뿐만이 아니라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데 자신감이 생겼다는 세혁 씨...

TNKR의 이런 노력은 세혁 씨와 같은 탈북민들에게 새로운 힘이 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세혁 / 탈북민 (TNKR 교육 3개월 차) : "내가 열심히 하는데 누가 ’너 좀 더 열심히 해봐라’ 하고 도와주면 더 힘이 나는 거고..."

남한에서 성공적인 적응을 위해선 영어가 꼭 필요하다고 탈북민들은 말하는데요.

작은 도움으로 시작해 큰 꿈을 꿀 수 있게 된 탈북민들. 앞으로 이들의 성장이 기대됩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