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 강제동원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입력 2015.09.13 (11:10) | 수정 2015.09.13 (15:27) 단신뉴스
조선총독부 편지
▲ '도망가지 말라'…강제동원자들에게 보낸 조선총독부 편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말 접수 마감한 '2016년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대상 기록물 공모'에 일제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 33만6천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들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위원회 등이 2004년부터 11년간 생산·수집한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들로 피해 조사서와 구술 자료, 사진 자료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징병적령자기념촬영
▲ 일제 강제동원을 위한 '징병적령자기념촬영'

한반도와 일본은 물론이고 일제의 식민지와 점령지 전반에 관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 군함도 등 조선인 징용 관련 시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을 고려해 이에 맞서기 위한 신청으로도 풀이되고 있습니다.
  • ‘일 강제동원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 입력 2015.09.13 (11:10)
    • 수정 2015.09.13 (15:27)
    단신뉴스
조선총독부 편지
▲ '도망가지 말라'…강제동원자들에게 보낸 조선총독부 편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말 접수 마감한 '2016년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대상 기록물 공모'에 일제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 33만6천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들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위원회 등이 2004년부터 11년간 생산·수집한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들로 피해 조사서와 구술 자료, 사진 자료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징병적령자기념촬영
▲ 일제 강제동원을 위한 '징병적령자기념촬영'

한반도와 일본은 물론이고 일제의 식민지와 점령지 전반에 관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 군함도 등 조선인 징용 관련 시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을 고려해 이에 맞서기 위한 신청으로도 풀이되고 있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