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급 정보인가 악성 루머인가…‘찌라시’의 실체
고급 정보인가 악성 루머인가…‘찌라시’의 실체
지난달 30일 점심 무렵 서울 여의도 증권가. 스마트폰을 통해 소문 하나가 순식간에 퍼져나갔습니다...
도대체 원인이?…부산·울산 가스냄새 국가가 조사한다
도대체 원인이?…부산·울산 가스냄새 국가가 조사
최근 부산과 울산에서 발생한 가스 냄새 소동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결국 중앙 정부가 나섰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리우올림픽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 강제동원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입력 2015.09.13 (11:10) | 수정 2015.09.13 (15:27) 단신뉴스
조선총독부 편지
▲ '도망가지 말라'…강제동원자들에게 보낸 조선총독부 편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말 접수 마감한 '2016년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대상 기록물 공모'에 일제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 33만6천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들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위원회 등이 2004년부터 11년간 생산·수집한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들로 피해 조사서와 구술 자료, 사진 자료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징병적령자기념촬영
▲ 일제 강제동원을 위한 '징병적령자기념촬영'

한반도와 일본은 물론이고 일제의 식민지와 점령지 전반에 관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 군함도 등 조선인 징용 관련 시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을 고려해 이에 맞서기 위한 신청으로도 풀이되고 있습니다.
  • ‘일 강제동원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 입력 2015.09.13 (11:10)
    • 수정 2015.09.13 (15:27)
    단신뉴스
조선총독부 편지
▲ '도망가지 말라'…강제동원자들에게 보낸 조선총독부 편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말 접수 마감한 '2016년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대상 기록물 공모'에 일제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 33만6천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들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위원회 등이 2004년부터 11년간 생산·수집한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들로 피해 조사서와 구술 자료, 사진 자료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징병적령자기념촬영
▲ 일제 강제동원을 위한 '징병적령자기념촬영'

한반도와 일본은 물론이고 일제의 식민지와 점령지 전반에 관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 군함도 등 조선인 징용 관련 시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을 고려해 이에 맞서기 위한 신청으로도 풀이되고 있습니다.
아이러브베이스볼
고봉순이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