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렁크 훼손 시신’ 피의자 공개수배
입력 2015.09.14 (17:08) 수정 2015.09.14 (17:40)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트렁크 훼손 시신’ 피의자 공개수배
동영상영역 끝
경찰이 차량 트렁크에서 여성 시신이 발견된 사건의 피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35살 주 모 씨를 납치 살해한 혐의로 48살 김일곤 씨를 공개 수배하고 현상금 천만 원을 걸었습니다.

전과 22범인 김 씨는 신장 167cm의 마른 체격이며 범행 당시 검정색 정장 상하의와 흰색 셔츠를 입었고, 범행 뒤에는 검정색 티셔츠로 갈아입고 어두운 백팩을 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트렁크 훼손 시신’ 피의자 공개수배
    • 입력 2015.09.14 (17:08)
    • 수정 2015.09.14 (17:40)
    뉴스 5
‘트렁크 훼손 시신’ 피의자 공개수배
경찰이 차량 트렁크에서 여성 시신이 발견된 사건의 피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35살 주 모 씨를 납치 살해한 혐의로 48살 김일곤 씨를 공개 수배하고 현상금 천만 원을 걸었습니다.

전과 22범인 김 씨는 신장 167cm의 마른 체격이며 범행 당시 검정색 정장 상하의와 흰색 셔츠를 입었고, 범행 뒤에는 검정색 티셔츠로 갈아입고 어두운 백팩을 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