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혁신안 의결…비주류 반발 여전
입력 2015.09.16 (23:08) 수정 2015.09.17 (00: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야 혁신안 의결…비주류 반발 여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가 재신임까지 걸었던 새정치 민주연합 혁신안이 당 중앙 위원회에서 최종 통과됐습니다.

비주류의 퇴장 속에 만장일치로 마무리는 됐는데 당내 갈등과 분열은 그대로입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안을 의결할 새정치연합 중앙위원회는 공개 여부를 놓고 시작부터 소란스러웠습니다.

<녹취> 조경태(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이번 사안은 매우 중대한 사안입니다. (앉아라! 앉아! 하던대로 하십쇼!)"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비주류 진영은 무기명투표를 요구했지만, 수용되지 않자 항의의 뜻으로 30여명이 단체 퇴장했습니다.

<녹취> 최원식(새정치민주연합 의원/비주류) : "이것이야말로 구태정치고 계파 패권주의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것입니다."

이후 회의에서 국민경선과 결선투표제 도입 등 공천 혁신안과 현행 최고위원제 폐지안은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재신임의 첫 관문을 넘은 문재인 대표는 당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통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당 외부를 망라하는 통합의 노력을 기울여서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내겠습니다."

하지만 당장 비주류 의원들이 절차적 하자가 있었다고 단체 성명을 냈고, 중앙위에 불참한 안철수 전 대표는 10월부터 모두가 아파할 구체적 혁신 방안을 내겠다고 하는 등 당 내분이 2라운드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혁신위원인 조국 교수가 문재인 대표의 백의종군을 거론하고 나서면서 비주류측은 중진 물갈이론을 염두에 둔 발언이 아닌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야 혁신안 의결…비주류 반발 여전
    • 입력 2015.09.16 (23:08)
    • 수정 2015.09.17 (00:30)
    뉴스라인
야 혁신안 의결…비주류 반발 여전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가 재신임까지 걸었던 새정치 민주연합 혁신안이 당 중앙 위원회에서 최종 통과됐습니다.

비주류의 퇴장 속에 만장일치로 마무리는 됐는데 당내 갈등과 분열은 그대로입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안을 의결할 새정치연합 중앙위원회는 공개 여부를 놓고 시작부터 소란스러웠습니다.

<녹취> 조경태(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이번 사안은 매우 중대한 사안입니다. (앉아라! 앉아! 하던대로 하십쇼!)"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비주류 진영은 무기명투표를 요구했지만, 수용되지 않자 항의의 뜻으로 30여명이 단체 퇴장했습니다.

<녹취> 최원식(새정치민주연합 의원/비주류) : "이것이야말로 구태정치고 계파 패권주의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것입니다."

이후 회의에서 국민경선과 결선투표제 도입 등 공천 혁신안과 현행 최고위원제 폐지안은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재신임의 첫 관문을 넘은 문재인 대표는 당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통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당 외부를 망라하는 통합의 노력을 기울여서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내겠습니다."

하지만 당장 비주류 의원들이 절차적 하자가 있었다고 단체 성명을 냈고, 중앙위에 불참한 안철수 전 대표는 10월부터 모두가 아파할 구체적 혁신 방안을 내겠다고 하는 등 당 내분이 2라운드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혁신위원인 조국 교수가 문재인 대표의 백의종군을 거론하고 나서면서 비주류측은 중진 물갈이론을 염두에 둔 발언이 아닌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