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으로 때운 1800톤급 ‘소음’ 잠수함 실전 배치
입력 2015.09.19 (06:22) 수정 2015.09.19 (09: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돈으로 때운 1800톤급 ‘소음’ 잠수함 실전 배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잠수함의 핵심은 은밀성과 생존성을 높일 수 있는 잠항 능력인데요.

그런데 우리 해군 최신예 잠수함들의 '수중 소음'이 기준치를 넘겼지만, 수 십억 원의 배상금만 물린 채 실전 배치됐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실전 배치된 네번째 1800톤급 잠수함, '김좌진함'입니다

최장 2주일 간 잠항할 수 있어 작전 중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군의 설명이었습니다.

그런데 1800톤급 잠수함 네 척 모두 '수중 소음'이 기준치를 넘긴 채 실전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게는 기준보다 40데시벨 이상 측정되기도 했습니다.

'수중 소음'은 어뢰나 기뢰 공격에 빌미를 주는 치명적 약점으로, 기준 자체가 군사기밀입니다.

그런데도 군 당국은 소음기준을 작전요구성능에 의무적으로 포함시키는 대신에 독일 잠수함 제작사에 약 80억 원의 손해배상금을 물리는 걸로 끝냈습니다.

<녹취>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손해 배상금을 부과하는 사유는 업체로 하여금 소음 기준치에 근접하도록 유도하기 위함입니다."

앞으로도 문제입니다.

해군은 2020년까지 1800톤급 잠수함 5대와 3000톤급 잠수함 3대를 추가 도입하는데 이번에도 소음 기준을 '작전요구성능'에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안규백(국회 국방위원) : "잠수함 핵심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중방사소음을 요구성능조건(ROC)에 반영해서 이를 충족하도록 해야 합니다."

이들 잠수함 12척을 확보하는데 투입되는 사업비는 7조 원이 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돈으로 때운 1800톤급 ‘소음’ 잠수함 실전 배치
    • 입력 2015.09.19 (06:22)
    • 수정 2015.09.19 (09:30)
    뉴스광장 1부
돈으로 때운 1800톤급 ‘소음’ 잠수함 실전 배치
<앵커 멘트>

잠수함의 핵심은 은밀성과 생존성을 높일 수 있는 잠항 능력인데요.

그런데 우리 해군 최신예 잠수함들의 '수중 소음'이 기준치를 넘겼지만, 수 십억 원의 배상금만 물린 채 실전 배치됐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실전 배치된 네번째 1800톤급 잠수함, '김좌진함'입니다

최장 2주일 간 잠항할 수 있어 작전 중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군의 설명이었습니다.

그런데 1800톤급 잠수함 네 척 모두 '수중 소음'이 기준치를 넘긴 채 실전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게는 기준보다 40데시벨 이상 측정되기도 했습니다.

'수중 소음'은 어뢰나 기뢰 공격에 빌미를 주는 치명적 약점으로, 기준 자체가 군사기밀입니다.

그런데도 군 당국은 소음기준을 작전요구성능에 의무적으로 포함시키는 대신에 독일 잠수함 제작사에 약 80억 원의 손해배상금을 물리는 걸로 끝냈습니다.

<녹취>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손해 배상금을 부과하는 사유는 업체로 하여금 소음 기준치에 근접하도록 유도하기 위함입니다."

앞으로도 문제입니다.

해군은 2020년까지 1800톤급 잠수함 5대와 3000톤급 잠수함 3대를 추가 도입하는데 이번에도 소음 기준을 '작전요구성능'에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안규백(국회 국방위원) : "잠수함 핵심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중방사소음을 요구성능조건(ROC)에 반영해서 이를 충족하도록 해야 합니다."

이들 잠수함 12척을 확보하는데 투입되는 사업비는 7조 원이 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