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방과후학교 강사들 등쳐 먹는 ‘알선업체의 횡포’
입력 2015.10.05 (06:41) | 수정 2015.10.05 (07:3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방과후학교 강사들 등쳐 먹는 ‘알선업체의 횡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학교에서는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학부모들도 한 해 1조원이 넘는 교육비를 부담합니다.

그런데, 강사들의 처우는 어떨까요?

민간업체가 강사를 채용해 학교와 연결하는데, 수수료는 물론 불공정 계약 등 횡포가 극심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등학생들에게 방과 후 학교에서 바둑을 가르치는 30대 강사입니다.

학교장과 직접 계약을 한 이 학교의 강사료는 수수료가 없지만, 민간업체를 통해 계약을 한 다른 학교에선 수수료 30%를 뗍니다.

강사료 43만 원 중 13만원을 업체가 챙겨가는 겁니다.

<녹취> 이OO(방과후학교 강사) :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학교에선) 연락도 안 오고 그러면 어쩔수 없이 위탁이라도 할 수 밖에 없는..."

2008년 민간 위탁이 허용된 뒤 알선업체들이 크게 늘어났는데, 수수료는 강사료의 20%에서 최고 70%까지 하는 곳도 있습니다.

계약 기간도 퇴직금을 주지 않으려고 350일이나 석달 정도로 하는 등 대부분 1년 미만입니다.

<녹취> 김진호(방과후학교 강사) : "아이들을 어떻게 책임지고 소신있게 가르칠 수 있겠습니까? 교육 내용도 부실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고..."

계약 내용도 문제입니다.

알선업체를 통한 계약 종료 후 1년 간은 강사가 학교와 직접 계약을 못하게 하고, 강사가 특별한 문제가 없어도 임의 교체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이학영(국회 정무위원) : "사적 계약이 분명하기 때문에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입을 해서 불공정 행위를 판단해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전국 초중고의 30% 정도가 방과후학교 민간위탁을 하고 있는데, 외부 강사 13만여 명의 평균 급여는 수수료를 떼면 90여 만원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방과후학교 강사들 등쳐 먹는 ‘알선업체의 횡포’
    • 입력 2015.10.05 (06:41)
    • 수정 2015.10.05 (07:35)
    뉴스광장 1부
방과후학교 강사들 등쳐 먹는 ‘알선업체의 횡포’
<앵커 멘트>

요즘 학교에서는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학부모들도 한 해 1조원이 넘는 교육비를 부담합니다.

그런데, 강사들의 처우는 어떨까요?

민간업체가 강사를 채용해 학교와 연결하는데, 수수료는 물론 불공정 계약 등 횡포가 극심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등학생들에게 방과 후 학교에서 바둑을 가르치는 30대 강사입니다.

학교장과 직접 계약을 한 이 학교의 강사료는 수수료가 없지만, 민간업체를 통해 계약을 한 다른 학교에선 수수료 30%를 뗍니다.

강사료 43만 원 중 13만원을 업체가 챙겨가는 겁니다.

<녹취> 이OO(방과후학교 강사) :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학교에선) 연락도 안 오고 그러면 어쩔수 없이 위탁이라도 할 수 밖에 없는..."

2008년 민간 위탁이 허용된 뒤 알선업체들이 크게 늘어났는데, 수수료는 강사료의 20%에서 최고 70%까지 하는 곳도 있습니다.

계약 기간도 퇴직금을 주지 않으려고 350일이나 석달 정도로 하는 등 대부분 1년 미만입니다.

<녹취> 김진호(방과후학교 강사) : "아이들을 어떻게 책임지고 소신있게 가르칠 수 있겠습니까? 교육 내용도 부실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고..."

계약 내용도 문제입니다.

알선업체를 통한 계약 종료 후 1년 간은 강사가 학교와 직접 계약을 못하게 하고, 강사가 특별한 문제가 없어도 임의 교체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이학영(국회 정무위원) : "사적 계약이 분명하기 때문에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입을 해서 불공정 행위를 판단해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전국 초중고의 30% 정도가 방과후학교 민간위탁을 하고 있는데, 외부 강사 13만여 명의 평균 급여는 수수료를 떼면 90여 만원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