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차원 스캔’으로 벽돌 투척 지점 찾는다
입력 2015.10.14 (21:34) 수정 2015.10.14 (22:0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캣맘 사망' 사건 해결에 이렇다 할 단서가 나오지 않자 경찰이 첨단기법까지 동원했습니다.

사건 현장을 3차원 스캔하고 세밀한 계산을 하고 있는데요, 벽돌이 떨어뜨려진 지점이 어디인지 추정해가기 위한 시도입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벽돌에서 피해자들의 DNA만 나온 상황.

이제 '캣맘 사망' 사건의 실마리는 벽돌이 떨어지는 순간이 잡힌 CCTV 영상입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이 CCTV에 찍힌 장면 그대로 벽돌이 떨어지는 거리를 측정했습니다.

CCTV 화면상에서 벽돌이 떨어지는 시간과 실제 거리를 계산하면 낙하 속도를 도출할 수 있습니다.

첨단 3차원 스캐너도 동원됐습니다.

아파트와 사건 현장을 찍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모의실험입니다.

벽돌이 처음 떨어진 지점과 튕겨 나간 지점 등 3곳의 좌표와 낙하 속도 등을 컴퓨터에 입력하면 투척 높이를 추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찬성(국립과학수사연구원 안전연구실장) : "궤적이 나왔고 속도가 나왔습니다. 두 가지 조건을 가지고 두 가지 조건이 부합되는 상황을 맞춰서 나머지는 배제하면서 그 작업을 향후에 진행할 예정입니다."

탐문조사와 DNA 채취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대상 주민 130명 가운데 60명의 DNA를 확보했습니다.

또 사건 현장과 가까운 17가구를 수색하고 벽돌이 있었을 만한 흔적에서는 시료를 채취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3차원 실험 결과는 앞으로 15일 이내에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3차원 스캔’으로 벽돌 투척 지점 찾는다
    • 입력 2015-10-14 21:52:19
    • 수정2015-10-14 22:09:1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이른바 '캣맘 사망' 사건 해결에 이렇다 할 단서가 나오지 않자 경찰이 첨단기법까지 동원했습니다.

사건 현장을 3차원 스캔하고 세밀한 계산을 하고 있는데요, 벽돌이 떨어뜨려진 지점이 어디인지 추정해가기 위한 시도입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벽돌에서 피해자들의 DNA만 나온 상황.

이제 '캣맘 사망' 사건의 실마리는 벽돌이 떨어지는 순간이 잡힌 CCTV 영상입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이 CCTV에 찍힌 장면 그대로 벽돌이 떨어지는 거리를 측정했습니다.

CCTV 화면상에서 벽돌이 떨어지는 시간과 실제 거리를 계산하면 낙하 속도를 도출할 수 있습니다.

첨단 3차원 스캐너도 동원됐습니다.

아파트와 사건 현장을 찍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모의실험입니다.

벽돌이 처음 떨어진 지점과 튕겨 나간 지점 등 3곳의 좌표와 낙하 속도 등을 컴퓨터에 입력하면 투척 높이를 추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찬성(국립과학수사연구원 안전연구실장) : "궤적이 나왔고 속도가 나왔습니다. 두 가지 조건을 가지고 두 가지 조건이 부합되는 상황을 맞춰서 나머지는 배제하면서 그 작업을 향후에 진행할 예정입니다."

탐문조사와 DNA 채취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대상 주민 130명 가운데 60명의 DNA를 확보했습니다.

또 사건 현장과 가까운 17가구를 수색하고 벽돌이 있었을 만한 흔적에서는 시료를 채취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3차원 실험 결과는 앞으로 15일 이내에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