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S 1차전 입장권 매진…경기장밖도 뜨거운 응원 열기
입력 2015.10.26 (21:48) 수정 2015.10.26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KS 1차전 입장권 매진…경기장밖도 뜨거운 응원 열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통의 라이벌인 삼성과 두산의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대구 구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웠습니다.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은 경기장밖에서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분히 훈련을 하는 선수들 뒤로 삼성의 정규리그 1위 트로피가 놓여 있습니다.

두산 선수들만 취재진들과 섞여 이야기를 나눌 뿐 1차전답지 않게 조용한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한국 시리즈다운 열기가 살아났습니다.

일찌감치 만원사례를 이룬 가운데 경기장 밖에는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로 가득합니다.

삼성의 정규리그 5연속 우승을 기대하는 파란색 물결이 장관을 이뤘습니다.

<인터뷰> 김영구(삼성팬) : "엄마 뱃속부터 삼성 팬이었습니다. 삼성이 우승할 겁니다."

넥센과 NC를 잇따라 꺾고 올라온 두산의 10번타자 응원전도 뜨거웠습니다.

천 여 명의 대규모 원정 응원단이 2001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을 꿈꾸며 목이 터져라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서희(두산팬) : "두산 경기 보려고 회사도 그만뒀습니다."

프로야구 원년인 82년을 시작으로 한국시리즈에서 2승2패를 기록했던 두 팀은 이번에도 우승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칩니다.

이번 시리즈를 끝으로 대구구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가운데 한국시리즈는 역대 최고의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KS 1차전 입장권 매진…경기장밖도 뜨거운 응원 열기
    • 입력 2015.10.26 (21:48)
    • 수정 2015.10.26 (22:38)
    뉴스 9
KS 1차전 입장권 매진…경기장밖도 뜨거운 응원 열기
<앵커 멘트>

전통의 라이벌인 삼성과 두산의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대구 구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웠습니다.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은 경기장밖에서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분히 훈련을 하는 선수들 뒤로 삼성의 정규리그 1위 트로피가 놓여 있습니다.

두산 선수들만 취재진들과 섞여 이야기를 나눌 뿐 1차전답지 않게 조용한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한국 시리즈다운 열기가 살아났습니다.

일찌감치 만원사례를 이룬 가운데 경기장 밖에는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로 가득합니다.

삼성의 정규리그 5연속 우승을 기대하는 파란색 물결이 장관을 이뤘습니다.

<인터뷰> 김영구(삼성팬) : "엄마 뱃속부터 삼성 팬이었습니다. 삼성이 우승할 겁니다."

넥센과 NC를 잇따라 꺾고 올라온 두산의 10번타자 응원전도 뜨거웠습니다.

천 여 명의 대규모 원정 응원단이 2001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을 꿈꾸며 목이 터져라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서희(두산팬) : "두산 경기 보려고 회사도 그만뒀습니다."

프로야구 원년인 82년을 시작으로 한국시리즈에서 2승2패를 기록했던 두 팀은 이번에도 우승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칩니다.

이번 시리즈를 끝으로 대구구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가운데 한국시리즈는 역대 최고의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