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이커’ 유럽 정복! 챔스 안 부러운 e스포츠 열기
입력 2015.11.01 (21:34) 수정 2015.11.02 (11: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페이커’ 유럽 정복! 챔스 안 부러운 e스포츠 열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시작된 e스포츠가 유럽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 대회를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할아버지부터 손녀까지 출동한 가족에, 직접 만든 캐릭터 의상을 입고, 캐나다에서 달려온 열성팬까지 있습니다.

<인터뷰> 킴 벤더(e스포츠 팬) : "우리는 축구를 보듯 함께 모여서 (e스포츠) 경기를 봐요. 우리에게는 (e스포츠가) 축구와 같은 것입니다."

발 디딜 틈 없이 관중석을 채운 e스포츠 팬은 파도타기 응원을 펼치고, 축구나 야구 경기를 보듯 선수들의 멋진 플레이에 열광했습니다.

<녹취>"쿠 타이거즈~ 쿠 타이거즈~"

프랑스 르 몽드와 영국 스카이뉴스 등 백여 매체의 취재 경쟁에 스무 개 언어로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등 미디어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챔피언스리그 못지 않은 열기에 유럽의 중심에서 꽃피고 있는 e스포츠의 인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우승컵을 들어올린 우리 선수들은 글로벌 스타로서 달라진 위상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혁(SK텔레콤) : "우리나라가 이런 거(e스포츠)를 정말 잘 한다라는 거를 보여주는 것에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그 점에서 많은 즐거움을 얻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시작된 지 10여 년, 어느새 e스포츠는 전 세계가 함께 즐기는 스포츠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페이커’ 유럽 정복! 챔스 안 부러운 e스포츠 열기
    • 입력 2015.11.01 (21:34)
    • 수정 2015.11.02 (11:13)
    뉴스 9
‘페이커’ 유럽 정복! 챔스 안 부러운 e스포츠 열기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시작된 e스포츠가 유럽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 대회를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할아버지부터 손녀까지 출동한 가족에, 직접 만든 캐릭터 의상을 입고, 캐나다에서 달려온 열성팬까지 있습니다.

<인터뷰> 킴 벤더(e스포츠 팬) : "우리는 축구를 보듯 함께 모여서 (e스포츠) 경기를 봐요. 우리에게는 (e스포츠가) 축구와 같은 것입니다."

발 디딜 틈 없이 관중석을 채운 e스포츠 팬은 파도타기 응원을 펼치고, 축구나 야구 경기를 보듯 선수들의 멋진 플레이에 열광했습니다.

<녹취>"쿠 타이거즈~ 쿠 타이거즈~"

프랑스 르 몽드와 영국 스카이뉴스 등 백여 매체의 취재 경쟁에 스무 개 언어로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등 미디어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챔피언스리그 못지 않은 열기에 유럽의 중심에서 꽃피고 있는 e스포츠의 인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우승컵을 들어올린 우리 선수들은 글로벌 스타로서 달라진 위상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혁(SK텔레콤) : "우리나라가 이런 거(e스포츠)를 정말 잘 한다라는 거를 보여주는 것에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그 점에서 많은 즐거움을 얻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시작된 지 10여 년, 어느새 e스포츠는 전 세계가 함께 즐기는 스포츠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