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려운 이웃 도우려고…” 절도 행각 60대 구속
입력 2015.11.04 (07:41) 수정 2015.11.04 (08: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어려운 이웃 도우려고…” 절도 행각 60대 구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CCTV가 없는 공사 현장을 돌며 건축 자재를 훔친 60대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어려운 이웃을 돕는 목사 행세를 했는데 알고 보니 전과 36범이었습니다.

보도에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멀쩡한 건축 자재들을 실은 화물차가 고물상으로 들어옵니다.

충남과 충북, 세종시 일대 신도시 건축 공사현장에서 최근 두 달 동안 사라진 자재들입니다.

65살 김모 씨가 모두 19차례에 걸쳐 훔쳤는데 2천3백만 원 상당입니다.

구속된 김 씨는 직업이 목사라며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 건축자재를 훔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김 씨(음성변조) : "신도들이란 분이 노약자, 장애인, 알코올 중독자 이런 분들이 헐벗고 굶주려서 어려운 분들입니다."

하지만 미리 작업복까지 준비해 건축 공사 현장 직원 행세를 하며 밤 시간대 CCTV가 없는 공사장만을 골라 물건을 훔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결국 훔친 자재를 실을 화물차까지 훔치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강승호(청주 청원경찰서 강력계) : "자칭 목사라고 하는데 살아온 행적을 보면 공원이나 역대합실에 노숙자나 알코올 중독자 이런 분들을 (유인해서) 편취하고 빼돌리는 방법으로..."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전과 36범으로 드러났고, 지난 2008년에는 노숙자 80여 명으로부터 기초 생활수급비를 가로챈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남편을 풀어달라며 경찰에게 백만 원을 건네려 한 혐의로 김 씨의 부인 62살 강모 씨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어려운 이웃 도우려고…” 절도 행각 60대 구속
    • 입력 2015.11.04 (07:41)
    • 수정 2015.11.04 (08:20)
    뉴스광장
“어려운 이웃 도우려고…” 절도 행각 60대 구속
<앵커 멘트>

CCTV가 없는 공사 현장을 돌며 건축 자재를 훔친 60대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어려운 이웃을 돕는 목사 행세를 했는데 알고 보니 전과 36범이었습니다.

보도에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멀쩡한 건축 자재들을 실은 화물차가 고물상으로 들어옵니다.

충남과 충북, 세종시 일대 신도시 건축 공사현장에서 최근 두 달 동안 사라진 자재들입니다.

65살 김모 씨가 모두 19차례에 걸쳐 훔쳤는데 2천3백만 원 상당입니다.

구속된 김 씨는 직업이 목사라며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 건축자재를 훔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김 씨(음성변조) : "신도들이란 분이 노약자, 장애인, 알코올 중독자 이런 분들이 헐벗고 굶주려서 어려운 분들입니다."

하지만 미리 작업복까지 준비해 건축 공사 현장 직원 행세를 하며 밤 시간대 CCTV가 없는 공사장만을 골라 물건을 훔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결국 훔친 자재를 실을 화물차까지 훔치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강승호(청주 청원경찰서 강력계) : "자칭 목사라고 하는데 살아온 행적을 보면 공원이나 역대합실에 노숙자나 알코올 중독자 이런 분들을 (유인해서) 편취하고 빼돌리는 방법으로..."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전과 36범으로 드러났고, 지난 2008년에는 노숙자 80여 명으로부터 기초 생활수급비를 가로챈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남편을 풀어달라며 경찰에게 백만 원을 건네려 한 혐의로 김 씨의 부인 62살 강모 씨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