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우리나라 참여 세계 ‘최대 망원경’ 첫 삽
입력 2015.11.12 (19:18) | 수정 2015.11.12 (19:4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우리나라 참여 세계 ‘최대 망원경’ 첫 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주의 비밀을 풀기 위한 세계 최대 규모의 광학 망원경이 칠레에 만들어집니다.

세계 천문학계가 주목하는 역사적 사업에 우리나라의 천문연구원도 동참했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년 내내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해발 2천500미터의 칠레 라스 캄파나스,

이 곳에 세계 최대의 광학 망원경이 만들어집니다.

1조 원이 투입되는 망원경 건설에 우리나라와 미국 등 4개 나라, 11개 기관이 참여합니다.

<인터뷰> 테프트 아만도프(GMT 이사회의장) : "한국이 거대 망원경 사업에 동반자로 참여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망원경은 지름 8.4미터, 무게 17톤의 거울 7개가 벌집 모양으로 연결돼 주 거울의 직경이 25.4미터에 이르는 세계 최대 규몹니다

기존의 허블 망원경보다 해상도는 10배, 집광력은 100배나 높습니다.

서울에서 제주도에 있는 100원 짜리 동전을 구별할 수 있을 정도로 기능이 뛰어나 생명이 살 수 있는 조건의 행성 뿐 아니라 우주 탄생 직후 원시 은하의 빛도 찾아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건설비의 10%를 부담해 연간 30일 안팎의 사용권을 확보했습니다.

<인터뷰> 박병곤(천문연구원 GMT연구단장) : "이번에 GMT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천문학 수준을 획기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거대 망원경은 오는 2020년 완공돼 보정 기간을 거친 뒤 2024년부터는 정상 가동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 우리나라 참여 세계 ‘최대 망원경’ 첫 삽
    • 입력 2015.11.12 (19:18)
    • 수정 2015.11.12 (19:44)
    뉴스 7
우리나라 참여 세계 ‘최대 망원경’ 첫 삽
<앵커 멘트>

우주의 비밀을 풀기 위한 세계 최대 규모의 광학 망원경이 칠레에 만들어집니다.

세계 천문학계가 주목하는 역사적 사업에 우리나라의 천문연구원도 동참했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년 내내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해발 2천500미터의 칠레 라스 캄파나스,

이 곳에 세계 최대의 광학 망원경이 만들어집니다.

1조 원이 투입되는 망원경 건설에 우리나라와 미국 등 4개 나라, 11개 기관이 참여합니다.

<인터뷰> 테프트 아만도프(GMT 이사회의장) : "한국이 거대 망원경 사업에 동반자로 참여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망원경은 지름 8.4미터, 무게 17톤의 거울 7개가 벌집 모양으로 연결돼 주 거울의 직경이 25.4미터에 이르는 세계 최대 규몹니다

기존의 허블 망원경보다 해상도는 10배, 집광력은 100배나 높습니다.

서울에서 제주도에 있는 100원 짜리 동전을 구별할 수 있을 정도로 기능이 뛰어나 생명이 살 수 있는 조건의 행성 뿐 아니라 우주 탄생 직후 원시 은하의 빛도 찾아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건설비의 10%를 부담해 연간 30일 안팎의 사용권을 확보했습니다.

<인터뷰> 박병곤(천문연구원 GMT연구단장) : "이번에 GMT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천문학 수준을 획기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거대 망원경은 오는 2020년 완공돼 보정 기간을 거친 뒤 2024년부터는 정상 가동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