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판사, 동성부부에 입양 금지 결정 논란
입력 2015.11.13 (11:07) 국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미국에서 한 판사가 동성부부의 입양을 금지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유타 주 프라이스 법원 조핸슨 판사가 레즈비언 부부에게 입양한 아기를 양육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레즈비언 부부는 지난 8월 1살 여아를 입양해 지금까지 함께 생활해 왔습니다.

조핸슨 판사는 입양되는 아기가 남녀로 구성된 부부 손에서 더 잘 클 수 있다며 결정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동성결혼을 합헌으로 보고 50개 주 전역에 허용한 미국 연방 대법원의 지난 6월 판결과 어긋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미 판사, 동성부부에 입양 금지 결정 논란
    • 입력 2015.11.13 (11:07)
    국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미국에서 한 판사가 동성부부의 입양을 금지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유타 주 프라이스 법원 조핸슨 판사가 레즈비언 부부에게 입양한 아기를 양육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레즈비언 부부는 지난 8월 1살 여아를 입양해 지금까지 함께 생활해 왔습니다.

조핸슨 판사는 입양되는 아기가 남녀로 구성된 부부 손에서 더 잘 클 수 있다며 결정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동성결혼을 합헌으로 보고 50개 주 전역에 허용한 미국 연방 대법원의 지난 6월 판결과 어긋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