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판사, 동성부부에 입양 금지 결정 논란
입력 2015.11.13 (11:07) 국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미국에서 한 판사가 동성부부의 입양을 금지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유타 주 프라이스 법원 조핸슨 판사가 레즈비언 부부에게 입양한 아기를 양육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레즈비언 부부는 지난 8월 1살 여아를 입양해 지금까지 함께 생활해 왔습니다.

조핸슨 판사는 입양되는 아기가 남녀로 구성된 부부 손에서 더 잘 클 수 있다며 결정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동성결혼을 합헌으로 보고 50개 주 전역에 허용한 미국 연방 대법원의 지난 6월 판결과 어긋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미 판사, 동성부부에 입양 금지 결정 논란
    • 입력 2015.11.13 (11:07)
    국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미국에서 한 판사가 동성부부의 입양을 금지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외신들은 미국 유타 주 프라이스 법원 조핸슨 판사가 레즈비언 부부에게 입양한 아기를 양육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레즈비언 부부는 지난 8월 1살 여아를 입양해 지금까지 함께 생활해 왔습니다.

조핸슨 판사는 입양되는 아기가 남녀로 구성된 부부 손에서 더 잘 클 수 있다며 결정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은 동성결혼을 합헌으로 보고 50개 주 전역에 허용한 미국 연방 대법원의 지난 6월 판결과 어긋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