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낮에 ‘15억짜리 기술’ 슬쩍…중소기업 보안 허술
입력 2015.12.07 (23:22) 수정 2015.12.08 (00:0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벤처기업에 도둑들이 들었습니다.

10분간 머물다 떠났는데 이들이 훔쳐간 건 해당 기업이 15억원을 들여 개발한 첨단 기술이었습니다.

CCTV에 생생하게 잡힌 도둑들 보시죠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극미세 첨단, 이른바 나노기술을 연구하는 한 벤처기업 사무실.

몰래 침입한 남성들이 무엇인가를 찾고 있습니다.

한 기계를 유심히 살피며 기록을 하고 대화를 나누더니 10분 쯤 뒤 유유히 사라집니다.

침입자들이 노린 것은 금속을 나노화하는 기계였습니다.

이 벤처기업이 4년 간의 연구 끝에 15억 원을 들여 개발한 기술로 여러 기업과 기술 이전을 타진 중이었습니다.

<인터뷰> OO 벤처기업 대표(피해자) : "기술 이전을 중심으로 그 가치는 100억 원에서 150억 원 정도로 (생각하는데), 이 원리를 이용해서 우리가 기술을 팔려고 하는 업체에 자기들은 더 낮춰서 판다거나 (하는 것이 걱정이죠.)"

이 벤처기업은 기술 특허까지 받았을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았지만 보안시스템은 CCTV와 사설 경비가 전부였습니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조사 결과 지난해 중소기업의 보안 역량은 대기업의 69.5%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승국(중소기업청 기술보호전문관) : "(중소기업은)기술보호를 전문적으로 전담하는 직원이 없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보안) 시스템들이 비용이 많이 수반이 되기 때문에.."

중소기업청이 기술 보안 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지만 전국 300 여 만 중소기업 가운데 혜택을 보는 곳은 한 해 50여 곳에 불과합니다.

KBS뉴스 손원혁입니다.
  • 한낮에 ‘15억짜리 기술’ 슬쩍…중소기업 보안 허술
    • 입력 2015-12-07 23:35:18
    • 수정2015-12-08 00:07:16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 벤처기업에 도둑들이 들었습니다.

10분간 머물다 떠났는데 이들이 훔쳐간 건 해당 기업이 15억원을 들여 개발한 첨단 기술이었습니다.

CCTV에 생생하게 잡힌 도둑들 보시죠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극미세 첨단, 이른바 나노기술을 연구하는 한 벤처기업 사무실.

몰래 침입한 남성들이 무엇인가를 찾고 있습니다.

한 기계를 유심히 살피며 기록을 하고 대화를 나누더니 10분 쯤 뒤 유유히 사라집니다.

침입자들이 노린 것은 금속을 나노화하는 기계였습니다.

이 벤처기업이 4년 간의 연구 끝에 15억 원을 들여 개발한 기술로 여러 기업과 기술 이전을 타진 중이었습니다.

<인터뷰> OO 벤처기업 대표(피해자) : "기술 이전을 중심으로 그 가치는 100억 원에서 150억 원 정도로 (생각하는데), 이 원리를 이용해서 우리가 기술을 팔려고 하는 업체에 자기들은 더 낮춰서 판다거나 (하는 것이 걱정이죠.)"

이 벤처기업은 기술 특허까지 받았을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았지만 보안시스템은 CCTV와 사설 경비가 전부였습니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조사 결과 지난해 중소기업의 보안 역량은 대기업의 69.5%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승국(중소기업청 기술보호전문관) : "(중소기업은)기술보호를 전문적으로 전담하는 직원이 없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보안) 시스템들이 비용이 많이 수반이 되기 때문에.."

중소기업청이 기술 보안 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지만 전국 300 여 만 중소기업 가운데 혜택을 보는 곳은 한 해 50여 곳에 불과합니다.

KBS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