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내일부터 ‘포켓몬고’ 국내 서비스 개시
[단독] 24일부터 ‘포켓몬고’ 국내 서비스 개시
지난해 7월 출시된 게임 포켓몬고. 사용자가 돌아다니면서 스마트폰으로 포켓몬 캐릭터를 잡는 증강현실 게임입니다. 출시 이후 6개월만에 1조 원이 넘는...
트럼프 집무실에 ‘처칠 두상’이 다시 진열된 까닭은?
트럼프 집무실에 ‘처칠 두상’이 다시 진열된 까닭은?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집무실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모란봉악단 첫 중국 방문
입력 2015.12.10 (23:17) | 수정 2015.12.11 (00:5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北 모란봉악단 첫 중국 방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 1 위원장이 총애하는 모란봉 악단이 전용 열차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온 첫 해외 공연이라고 합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양에서 22시간을 달려온 북한 모란봉악단 단원들이 공훈국가합창단과 함께 전용 열차에서 내리고 있습니다.

3백여 명 규모의 공연단은 곧바로 8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중국 측이 마련한 숙소로 향했습니다.

짙은 황갈색 군복 차림의 단원들은 숙소 안팎에서 KBS 취재진과 만나 첫 해외 공연을 나온 심경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모란봉악단 단원 : "(기분이 어떠신지요?) 환대해 주셔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중국 측에서요?) 네."

공연 준비를 많이 했느냐는 질문엔 환하게 웃으며 재치있는 말솜씨를 뽐냅니다.

<녹취> 모란봉악단 단원 : "공연 보시면 알게 될 겁니다. 공연 보러 꼭 오십쇼."

김정은 제1위원장이 만든 모란봉 악단은 북한 최고 악단으로 꼽히며 류윈산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도 지난 10월 북한 방문 때 이들의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공산당의 초청으로 이뤄졌고, 무대 역시 중국 문화 예술을 상징하는 국가대극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중국 당정의 주요 인사들이 대거 초청되는 등 세심한 준비와 공을 들인 흔적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인터뷰>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이번 공연은 양국 인민 간의 상호 이해와 우의를 두텁게 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베이징 외교가에선 북-중 관계 해빙 분위기가 이번 공연으로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北 모란봉악단 첫 중국 방문
    • 입력 2015.12.10 (23:17)
    • 수정 2015.12.11 (00:59)
    뉴스라인
北 모란봉악단 첫 중국 방문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 1 위원장이 총애하는 모란봉 악단이 전용 열차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온 첫 해외 공연이라고 합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양에서 22시간을 달려온 북한 모란봉악단 단원들이 공훈국가합창단과 함께 전용 열차에서 내리고 있습니다.

3백여 명 규모의 공연단은 곧바로 8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중국 측이 마련한 숙소로 향했습니다.

짙은 황갈색 군복 차림의 단원들은 숙소 안팎에서 KBS 취재진과 만나 첫 해외 공연을 나온 심경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모란봉악단 단원 : "(기분이 어떠신지요?) 환대해 주셔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중국 측에서요?) 네."

공연 준비를 많이 했느냐는 질문엔 환하게 웃으며 재치있는 말솜씨를 뽐냅니다.

<녹취> 모란봉악단 단원 : "공연 보시면 알게 될 겁니다. 공연 보러 꼭 오십쇼."

김정은 제1위원장이 만든 모란봉 악단은 북한 최고 악단으로 꼽히며 류윈산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도 지난 10월 북한 방문 때 이들의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공산당의 초청으로 이뤄졌고, 무대 역시 중국 문화 예술을 상징하는 국가대극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중국 당정의 주요 인사들이 대거 초청되는 등 세심한 준비와 공을 들인 흔적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인터뷰>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이번 공연은 양국 인민 간의 상호 이해와 우의를 두텁게 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베이징 외교가에선 북-중 관계 해빙 분위기가 이번 공연으로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