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 눈에 보는 '김영란법' 합헌 결정
한 눈에 보는 '김영란법' 합헌 결정
헌법재판소는 오늘(28일) 공직자의 부정청탁과 금품 수수 등을 금지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한 헌법소원심판...
현대기아 SUV 진동…‘정말 정상인가요?’
현대기아 SUV 진동…‘정말 정상인가요?’
기아 뉴스포티지, 현대 투싼은 국내에 도심형 SUV라는 새 시장을 안착시킨 차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예전에 기아의 스포티지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리우올림픽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입력 2015.12.12 (16:24) | 수정 2015.12.12 (16:29) 뉴스 5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일본 요코하마 시에 있는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이 담긴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 겉면에는 일본 극우 단체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 폭파에 대한 보복'이라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쯤, 일본 요코하마의 한국총영사관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는 가로 35, 세로 15, 높이 5센티미터 크기였습니다.

겉면에는 일본 극우성향 단체인 재특회, 즉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 명의로 '한국인에 의한 야스쿠니 폭파에 대한 보복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상자는 총영사관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해 수거했습니다.

확인 결과, 상자 안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건조 상태의 배설물이 들어있었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어제 오후 1시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청사 바깥에서 담 너머로 상자를 던지는 장면이 폐쇄회로 화면에 포착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화면을 토대로 남성의 신원을 확인 중입니다.

이번 사건은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 폭파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한국인 27살 전모 씨를 일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발생한 것입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내 한국 공관에 대한 경비를 강화해 달라고 일본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 입력 2015.12.12 (16:24)
    • 수정 2015.12.12 (16:29)
    뉴스 5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앵커 멘트>

오늘 오전 일본 요코하마 시에 있는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이 담긴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 겉면에는 일본 극우 단체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 폭파에 대한 보복'이라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쯤, 일본 요코하마의 한국총영사관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는 가로 35, 세로 15, 높이 5센티미터 크기였습니다.

겉면에는 일본 극우성향 단체인 재특회, 즉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 명의로 '한국인에 의한 야스쿠니 폭파에 대한 보복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상자는 총영사관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해 수거했습니다.

확인 결과, 상자 안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건조 상태의 배설물이 들어있었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어제 오후 1시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청사 바깥에서 담 너머로 상자를 던지는 장면이 폐쇄회로 화면에 포착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화면을 토대로 남성의 신원을 확인 중입니다.

이번 사건은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 폭파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한국인 27살 전모 씨를 일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발생한 것입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내 한국 공관에 대한 경비를 강화해 달라고 일본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아이러브베이스볼
고봉순이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