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우크라이나, 북한과 비자 면제 취소
[단독] 우크라이나, 북한과 비자 면제 취소
우크라이나 정부의 공식 포털 사이트입니다. 옛소련 시절인 1986년 북한과 체결한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한다고 돼 있습니다. 이같은 결정은...
대통령이 피자집 앞에 줄 선 이유는?
대통령이 피자집 앞에 줄 선 이유는?
도미노 피자집 앞에 양복을 입고 줄 선 한 남성의 사진이 지난 28일 외국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알고보니 양복을 입고 줄 선 남성은 신임 아이슬란드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입력 2015.12.12 (16:24) | 수정 2015.12.12 (16:29) 뉴스 5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일본 요코하마 시에 있는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이 담긴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 겉면에는 일본 극우 단체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 폭파에 대한 보복'이라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쯤, 일본 요코하마의 한국총영사관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는 가로 35, 세로 15, 높이 5센티미터 크기였습니다.

겉면에는 일본 극우성향 단체인 재특회, 즉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 명의로 '한국인에 의한 야스쿠니 폭파에 대한 보복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상자는 총영사관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해 수거했습니다.

확인 결과, 상자 안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건조 상태의 배설물이 들어있었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어제 오후 1시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청사 바깥에서 담 너머로 상자를 던지는 장면이 폐쇄회로 화면에 포착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화면을 토대로 남성의 신원을 확인 중입니다.

이번 사건은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 폭파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한국인 27살 전모 씨를 일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발생한 것입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내 한국 공관에 대한 경비를 강화해 달라고 일본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 입력 2015.12.12 (16:24)
    • 수정 2015.12.12 (16:29)
    뉴스 5
日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 상자 투척…“야스쿠니 폭파 보복”
<앵커 멘트>

오늘 오전 일본 요코하마 시에 있는 한국총영사관에 배설물이 담긴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 겉면에는 일본 극우 단체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 폭파에 대한 보복'이라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쯤, 일본 요코하마의 한국총영사관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상자는 가로 35, 세로 15, 높이 5센티미터 크기였습니다.

겉면에는 일본 극우성향 단체인 재특회, 즉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 명의로 '한국인에 의한 야스쿠니 폭파에 대한 보복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상자는 총영사관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해 수거했습니다.

확인 결과, 상자 안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건조 상태의 배설물이 들어있었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어제 오후 1시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청사 바깥에서 담 너머로 상자를 던지는 장면이 폐쇄회로 화면에 포착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 화면을 토대로 남성의 신원을 확인 중입니다.

이번 사건은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 폭파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한국인 27살 전모 씨를 일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발생한 것입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내 한국 공관에 대한 경비를 강화해 달라고 일본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